하나금융, 김정태 등 차기회장 후보 4명 확정…김 회장 ‘1년 연임’ 무게

최낙형 / 기사승인 : 2021-02-16 09:58:54
  • -
  • +
  • 인쇄
김정태 회장·함영주 부회장·박성호 부행장·박진회 전 한국씨티은행장 등 4파전

[메가경제=최낙형 기자] 하나금융지주의 차기 회장 최종 후보군이 김정태 현 하나금융 대표이사 회장을 포함해 4명으로 압축됐다.

하나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이하 회추위)는 15일 회의를 열고 면밀한 심층 평가를 거쳐 고심 끝에 대표이사 회장 최종 후보군(숏리스트)으로 내부 3명, 외부 1명 등 총 4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 왼쪽부터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 박성호 하나은행 부행장, 박진회 전 한국씨티은행장 [사진=하나금융, 한국씨티은행 제공]


내부 후보로는 김정태 현 하나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과 함영주 부회장, 박성호 하나은행 부행장이다. 외부 후보로는 박진회 전 한국씨티은행장이 포함됐다.

앞서 회추위는 지난 1월 내부 9명, 외부 5명 등 14명의 후보군(롱 리스트)을 정했으며, 이날 4명의 최종 후보군을 확정했다.

회추위는 후보들에 대한 면밀한 검증을 위해 비전 및 중장기 경영전략, 기업가 정신, 경력, 전문성, 글로벌 마인드, 네트워크 등 회추위에서 사전에 정한 세부 평가기준에 따라 개별 후보들을 평가한해 최종 4명의 후보군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윤성복 하나금융지주 회추위 위원장은 “대표이사 회장 경영승계계획 및 후보추천절차에 따라 공정하고 투명하게 최종 후보군을 확정했다”며 “회추위는 최종 후보군 선정에 있어 하나금융그룹의 조직 안정을 꾀하기 위한 후보들을 포함시켰다”고 밝혔다.

금융권은 최종 후보군에 현 김 회장이 포함됐다는 점에서 김 회장 연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그룹 내 회장 후보군들이 잇단 법률 리스크가 불거졌기 때문이다.

그 동안 김 회장은 추가 연임을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여러 차례 밝혀왔으나 차기 회장으로 유력하게 거론됐던 함영주 부회장과 이진국 부회장 겸 하나금융투자 대표가 소송과 검찰 수사 등에 휘말리면서 분위기가 바뀐 것으로 은행가는 해석하고 있다.

 

▲ 하나금융 본점 [사진=하나금융 제공]

현재 함 부회장은 채용비리 1심 재판 중이고, 파생결합펀드(DLF) 불완전판매와 관련해 금융당국으로부터 징계를 받은 뒤 징계효력 정지 가처분신청을 내고 행정소송 중이다.

이 부회장은 주식 선행매매 혐의로 금감원이 지난달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이에 따라 김 회장의 4연임에 무게가 쏠리는 분위기다. 다만 하나금융은 내부 규정상 회장이 만 70세를 넘길 수 없기 때문에 올해 만 69세인 김 회장이 4연임에 성공하더라도 추가 임기는 내년 주총까지 약 1년이다.

회추위는 향후 최종 후보군에 대한 심층 면접 등의 절차를 거쳐 차기 대표이사 회장 후보를 확정할 방침이다.

김정태 현 회장의 임기는 3월 주주총회까지로, 회추위는 주총 2주 전까지 새로운 회장을 확정해야한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