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지방분해 주사제 'MT921' 임상3상 승인...신약 파이프라인 확대 가시화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6-18 10:01:27
  • -
  • +
  • 인쇄

메디톡스가 첫 합성 신약으로 개발 중인 지방분해 주사제의 임상3상이 승인돼 신약 파이프라인 확대가 가시화되고 있다.

메디톡스(대표 정현호)는 지난 16일 지방분해 주사제 ‘MT921’의 임상3상 시험계획(IND)이 식품의약품안전처(MFDS) 승인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 메디톡스 CI


이번 승인에 따라 메디톡스는 국내 7개 의료기관에서 총 240명의 중등증 및 중증의 턱밑 지방이 있는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3상을 실시할 계획이다.

메디톡스가 자체 개발한 MT921은 체내 지방을 효율적으로 분해하는 주사제로 기존에 출시된 제품들과 달리 부종, 멍 등 부작용을 줄여 탁월한 시장 경쟁력을 갖춘 제품으로 평가되고 있다.

주희석 메디톡스 전무는 “이번에 승인 받은 ‘MT921’은 메디톡스의 R&D 역량을 결집한 첫 합성 신약으로 기존 제품들이 가진 부종, 멍 등의 부작용을 개선한 차세대 지방분해 주사제"라며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에서도 통할 수 있는 우수한 경쟁력을 갖춘 제품”이라고 말했다.

또한 “지방분해주사제의 활용 분야가 메디톡스의 주력 사업인 톡신 및 필러와 밀접한 만큼 향후 상당한 시너지와 함께 매출 상승에도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메디톡스는 MT921외에도 MT106(항암제), MT912(황반변성), MT971(염증성 장질환), MT981(고형암) 등 신약개발을 위한 다양한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메디톡스는 연구개발 분야로의 지속 투자를 통해 바이오신약 개발을 통한 영토 확장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