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포스코, 차량용 경량화 신소재 개발에 맞손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3-08 15:11:17
  • -
  • +
  • 인쇄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SK종합화학이 포스코와 전기차 등 미래 모빌리티의 핵심인 경량화 신소재 개발을 위해 손을 잡았다. SK종합화학은 SK이노베이션의 석유화학 사업 자회사다. 

 

두 회사는 지난 1월 말 함께한 희망 도시락 나눔 봉사활동에 이어 친환경 사업에서도 협력을 이어가며 시너지를 높이고 있다.

양사는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김학동 포스코 사장,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 등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차량용 경량화 복합소재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 (왼쪽 세 번째부터)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과 김학동 포스코 사장 [사진=SK이노베이션 제공]

이번 협약은 양사가 글로벌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른 차량용 부품 시장 변화에 선제 대응하는 차원에서 혁신적인 차량용 소재 개발에 대한 필요성을 공감하며 이뤄졌다.

김학동 사장은 "기존 철강 기반의 차량용 소재뿐 아니라 플라스틱 등 다른 소재와의 공동개발로 미래 친환경차 시대에 대비할 것"이라며 "양사의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솔루션 발굴을 위해 SK종합화학과 더욱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스코와 SK종합화학은 각자 보유한 플라스틱 소재 및 철강 소재의 생산/가공 기술을 제공해, 일반적인 차량용 부품과 비교해 더 가볍고 단단한 특성이 있는 철강-플라스틱 복합소재를 연구개발한다.

특히, 양사는 전기차의 배터리 팩(Battery Pack) 생산에 적용할 수 있는 복합 소재, 철강 소재와 접착력을 극대화하는 플라스틱 소재, 자동차 프레임과 같이 외부 충격을 견디는 특성이 큰 차량용 부품 소재 등의 연구개발을 검토할 계획이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화학·철강 소재를 생산·가공하고 있는 양사 간 시너지로 미래차 시대에 맞는 차량용 신소재 개발이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SK종합화학은 차량용 경량화 소재 개발 분야를 시작으로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포스코와의 연구개발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