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첫 '탄소중립 엑스포' 개최…산업계 297개사 참여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3 17:31:37
  • -
  • +
  • 인쇄
삼성전자, LG전자, SK에코플랜트 등 주요 기업 참여
올해 40주년 차 ‘대한민국 에너지대전’과 공동 개최

산업통상자원부가 개최하는 ‘제1회 탄소중립 엑스포’가 일산 킨텍스에서 13일부터 오는 15일까지 열린다. 탄소중립에 참여하는 산업계 297개 기업이 총 1183개 부스로 참여한다.

이날 개막식에는 박기영 산업부 차관을 비롯해 이재승 삼성전자 사장, 권순황 LG전자 사장 등 참가기업 대표와 진옥동 신한은행장,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이낙규 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 등 주요 인사 16명이 참석했다.
 

▲ [탄소중립 엑스포 포스터 이미지]

 

올해 처음 개최되는 탄소중립 엑스포는 전 세계적인 탄소중립 흐름에 대응해 친환경·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우리 산업의 현주소와 미래 방향을 제시하는 자리로 기획됐다. 올해로 40주년을 맞이하는 ‘대한민국 에너지대전’과 일산 킨텍스에서 공동 개최된다.

엑스포에 참가하는 297개 사는 ▲탄소중립 제품·기술 홍보 ▲중소기업 수출 지원 ▲국민 참여의 장으로 이뤄진 행사를 진행한다.

엑스포는 ▲탄소중립 특별관 ▲신재생 에너지관 ▲에너지 효율관 ▲녹색건축 특별관 ▲스마트조명 특별관 ▲탄소중립기술 우수사례관 ▲탄소중립 기술사업화 지원관 ▲기타 지자체관 ▲공공에너지관 등의 전시관으로 구성됐다.

이 중 신재생 에너지관에는 한화큐셀, 두산퓨얼셀, 현대에너지솔루션, SK에코플랜트 등이 전시에 참여했고, 에너지 효율관에는 삼성전자, LG전자, 캐리어에어컨 이 참가했다.


박기영 산업부 차관은 이날 축사를 통해 “글로벌 신 경제질서로 대두된 탄소중립을 선제적·능동적으로 대처해 우리 경제산업의 새로운 성장 기회로 만들어나갈 필요가 있다”며 “산업계의 자발적 감축 지원, 산업구조 전환 등 민간부문 노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차관은 “특히 에너지 부문에서는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상향에 맞춰 오는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30%로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