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영 임대아파트 입주민 평균 5.2년 거주...민간 임대 평균 3.2년 비해 '안정적'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6-18 19:06:18
  • -
  • +
  • 인쇄

부영그룹은 올해 기준 부영 임대아파트 입주민들이 평균 거주 기간이 5.2년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부영그룹이 전국 130개 임대아파트 단지 약 9만 가구의 주거기간을 분석한 결과다. 임대로 거주하다가 분양전환을 받아 내집 마련을 한 세대를 포함하면 그 기간은 훨씬 길어질 것으로 추정된다. 

 

▲ 부산신항3단지 부영 사랑으로 [사진=부영그룹 제공]


평균 5.2년의 거주기간은 전국 전월세 가구의 평균인 3.2년(2019년 국토부 조사결과)보다 2년이 더 길다. 임차인의 계약갱신권 청구로 보장되는 최대 4년을 웃도는 기간이기도 하다.

임대차 유형별로는 전세가구 평균 4.8년, 월세가구 평균 7년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고령층일수록 장기간 거주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70대 이상 노인 가구의 경우 평균 8.6년의 거주기간을 보였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부영그룹의 임대아파트가 취약층인 노인계층의 주거안정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고 볼 수 있는 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영그룹은 서민들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고자 지난 2019년 전국 51개 단지, 3만 7572가구의 임대료를 3년간 동결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