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윤석열, 설 연휴 前 양자 TV토론 합의...안철수·심상정측 반발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4 00:08:01
  • -
  • +
  • 인쇄
지상파 초청토론회 형식…“모든 현안 대상, 추가 토론 협상 지속”
李 “대통령 되고 나서 하기보다 당장 할 일 빠르게 합의하길”
尹 “이재명 실체 밝히고 대한민국 미래 정책·대안 제시할 것”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간 첫 TV토론이 설 연휴 이전에 열릴 전망이다.

민주당 선대위 방송토론콘텐츠단장인 박주민 의원과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 등은 13일 오후 국회에서 진행한 ‘3대3 실무협상단’ 협상에서 이같이 TV토론을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기자들에게 밝혔다.

이후 이 후보와 윤 후보는 각자 자신의 SNS를 통해 TV토론 합의 사실을 알렸다.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설 연휴 이전에 첫 양자 TV토론을 하기로 13일 합의했다. 사진은 지난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2022년 증권·파생상품시장 개장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는 두 후보의 모습.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이 후보는 ‘윤석열 후보와 TV토론, 오래 기다린 만큼 기대됩니다’라는 제목 아래, “드디어 윤 후보와 TV토론으로 만난다. 참 오래 기다렸다”며 “앞으로의 토론들이 우리나라가 직면한 4대 위기(코로나19, 저성장·양극화. 기후·기술경쟁, 글로벌 패권경쟁)를 함께 진단하고, 준비된 구체적인 해법을 국민께 소상히 말씀드릴 수 있는 자리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도 경제와 민생을 살릴 구체적인 해법과 국민의 경제적 기본권을 보장할 다양한 방안이 논의되면 좋겠다”고 제시했다.

윤 후보도 “오늘 설 연휴 전 TV토론을 하기로 합의했다”며 “합의에 응해 주신 이 후보 측의 결단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 올바른 선택을 위해 대선후보 토론은 꼭 필요하다”며 “공인으로서 그동안 걸어온 길, 대선후보로서 국민 앞에 내놓은 입장과 공약을 검증하려면, 법정 토론 3회로는 부족하단 말씀을 드린 바 있다”고 운을 뗐다.

이 후보와 윤 후보는 SNS 글에서 일찌감치 미묘한 신경전을 펼쳤다. 이 후보는 “대통령이 되고 나서 하겠다는 것보다는 어려운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데 꼭 필요한 일, 당장 해야 할 일을 빠르게 합의하고, 국민께 함께 약속드리는 생산적인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어 “뜻깊은 자리가 될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며 “윤 후보도 잘 준비해주시기 바란다”고 적었다.

윤 후보도 “이 후보와 토론하는 것은 저를 위한 무대일 뿐 아니라 국민을 위한 무대”라며 “국민 앞에서 이 후보의 실체를 밝히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정책과 대안을 제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누가 대통령다운 모습을 보여주는지 국민께서 평가해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설 연휴는 이달 29일 토요일부터 2월 2일 수요일까지 닷새 간이다. 이에 따라 합의 대로라면 앞으로 2주 이내에 양자 간 첫 TV토론이 이뤄지게 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양당 실무협상단은 토론방식과 관련해선 지상파 방송사 합동 초청토론회 형식으로 하고, 주제는 국정 전반 모든 현안을 다루기로 했다. 이밖에 추가 토론을 위해 협상을 계속하기로 했다.

양자 토론으로 합의한 이유에 대해, 박주민 의원은 “양자가 모여 회의했기에 다른 당 토론까지 이야기하기는 어려웠고 다만 민주당 입장은 4자 토론 제안이 들어와도 수용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성일종 의원은 “(다자토론의 경우) 후보 일정을 봐야 한다”며 “공식 법정토론 3회에 앞서 실시하는 토론인 만큼 여러 일정을 고려해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양당 실무협상단은 향후 다자토론이 추진되더라도 이날 합의한 ‘이재명-윤석열 양자토론’은 진행하기로 했다.

반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과 정의당 심상정 후보 측은 이 후보와 윤 후보 간 양자 토론 개최 합의에 반발했다.

특히, 최근 지지율 상승세를 타고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은 강도 높게 비판했다.

홍경희 선대위 대변인은 ‘거대양당의 양자토론 개최를 규탄한다’는 제하의 논평에서 “대선이 60일도 남지 않은 상황 속에서 국민이 만들어 주신 3자 구도를 양자구도로 바꾸려는 인위적인 정치거래가 이뤄졌다”며 “거대양당의 적대적 공생관계가 국민의 알권리를 침해한 중차대한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특별한 사유도 명분도 없는 거대양당의 일방적 횡포”라며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하여 양자토론을 저지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 측 관계자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역대 대선에서 TV 토론은 방송사나 선관위가 주관해 규칙을 만들고 다자토론 방식으로 후보들을 초청해 왔다”며 “양당이 협상을 통해 TV 토론 방식 등을 정하겠다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