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일상비일상의틈’, 누적 방문객 52만 명 달성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1 10:43:02
  • -
  • +
  • 인쇄
방문객 78%가 MZ세대

LG유플러스는 지난 2020년 9월 서울 강남구에 오픈한 문화공간 ‘일상비일상의틈’ 누적 방문객이 이달 기준 52만 명을 달성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공간에서는 지난 500일간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 ▲안테나 ▲레고랜드 등과 협업하고 ‘제로웨이스트 페스티벌’, ‘싸이클라스틱데이’ 등 다양한 팝업 행사를 진행했다. 지난해 11월부터 약 2개월간 디즈니플러스와 제휴 행사를 운영하기도 했다.
 

▲ ‘로컬트레인’ 전시가 진행 중인 일상비일상의틈 지하 1층 [사진=LG유플러스 제공]

 

전용 앱에서는 틈에서 진행 중인 각종 프로모션과 캠페인 등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고, 진행 중인 전시에 대한 의견도 제시할 수 있다.

LG유플러스의 자체 분석에 따르면 방문객 중 MZ세대인 20~30세대 비중은 78%로 집계됐다. 통신사 제한을 두지 않아 방문객 중 타사 가입 고객은 70% 이상으로 조사됐다.

올해 상반기에는 국내 독립출판 문화를 소개하는 ‘책보부상 페스티벌‘에 이어 LG유플러스의 캐릭터인 ‘무너’를 중심으로 한 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이다.

오는 26일부터 내달 9일까지 진행하는 ‘무너지지마 2022’는 캐릭터 무너가 사회초년생에게 전하는 응원 메시지를 주제로 진행된다.

장준영 LG유플러스 IMC 담당은 “MZ세대가 선호하는 취향을 중심으로 다양한 제휴사와 협업을 이어간 것이 많은 고객의 방문으로 이어졌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자유롭게 소통하는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