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ESG경영, 글로벌사업에서도 핵심축··· 글로벌 CSR 추진계획 수립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4-29 10:50:14
  • -
  • +
  • 인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비전을 해외사업까지 확대
그룹차원 'ESG 추진계획'마련 사회가치 제고, 녹색금융 실천

 

▲ NH농협금융지주 본사 [사진=NH농협금융지주 제공]


농협금융(회장 손병환)은 29일 그룹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비전을 해외사업까지 확대하기 위해 '2021 글로벌 CSR 추진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은 사회에 영향을 미치는 기업의 의무와 책임으로 ESG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농협금융은 지난 2월 ESG 비전을 선포하고, 그룹차원의 'ESG 추진계획'을 마련해 사회가치 제고, 녹색금융 실천을 위해 ESG 경영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으며, 글로벌 사업에 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따라서, 농협금융 ESG 경영에 발맞춰 올해부터는 해외점포 CSR활동도 그룹차원에서 통합 추진된다.

이에 따라, NH농협은행에서만 수행하던 CSR활동을 NH투자증권 해외점포까지 확대하고, 은행, 증권 등이 동시 진출한 베트남에서는 공동으로 CSR 활동을 수행한다.
 

캄보디아에서는 농업 지역 주민 대상으로 주기적으로 농업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며, 미국, 중국 인도네시아의 해외점포들에서도 농협금융 특색에 맞는 아이템을 발굴해 현지사회와의 접촉을 확대하고, 건설적인 관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농협금융은 '2021 글로벌 CSR 추진계획'을 통해 진출지역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고, 향후 글로벌사업 성장과 함께 환경까지 고려하는 글로벌 ESG 경영을 확대할 계획이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