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기대감 최상...교원KRT 사이판 상품 사전예약 1200명 넘어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5 10:59:04
  • -
  • +
  • 인쇄
휴양과 골프 라운딩 두 가지 종류 상품에 기대감 쑥

교원KRT(대표 장동하)의 사이판 여행 상품 사전예약자가 1200여명을 넘어섰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해외여행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현실이 반영됐다.

지난 13일 선보인 사이판 상품은 하루 만에 700여명 이상의 사전예약을 유치했다. 휴양을 즐기는 여행객 프로그램 이외에도, 현지 골프 라운딩 옵션을 추가하는 등 총 5종 상품으로 선택 폭을 넓힌 게 주효했던 것으로 보인다.
 

▲사진 = 교원KRT 제공

 

사이판 7박 8일 휴양 상품은 현지 도착 후 켄싱턴호텔에 머무는 5박 동안 조, 중, 석식이 제공된다. 패밀리 풀, 워터슬라이드, 케이플레이덱 등 워터파크와 부대시설 무료 이용 혜택을 제공한다.

켄싱턴호텔 숙박 이후 진행되는 2차 PCR 검사 결과에 따라 남은 일정은 월드리조트 숙박과 함께 주요 여행지 관광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12월말까지 현지 PCR 검사비용과 현지서 사용 가능한 250달러 상당 여행 바우처가 함께 제공된다. 선택 옵션에 따라 사이판의 보석으로 불리는 마나가히섬 투어나 그로토 스노클링도 가능하다.

사이판 골프투어 상품은 7박 8일 일정 동안 골프 라운딩과 휴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켄싱턴호텔 숙박 기간 내 코랄오션CC, 라오라오베이CC 라운딩을 즐길 수 있다. 패키지 비용엔 그린피와 전동카트 이용료, 골프장 왕복 차량 서비스, 호텔 숙박 및 식사, 워터파크 포함 호텔 부대시설 이용료가 포함돼 있다. 골프장은 노캐디로 운영된다.

교원KRT 관계자는 “국내 라운딩 비용이 크게 올라, 과거 코로나 이전 성수기와 비교하면 40% 수준 가격대서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사이판은 지난 7월 24일부터 코로나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입국 및 여행을 허용하는 트래블버블을 체결했다. 코로나19 방역 신뢰가 확보된 국가간 격리 기간을 면제해 여행 목적의 국제선 이동을 재개하는 제도다.

다만 최근 델타 변이 확산에 따라 8월부터는 입국 후 5일간 지정 호텔 숙박 및 부대시설만 이용 가능하고, PCR 추가 검사 이후 현지 여행이 가능하게 운영된다.

교원KRT 관계자는 “해외여행 가능 국가를 중심으로 사전예약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며 “트래블버블 가속화 속 패키지 여행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며 교원KRT는 여행객의 다양한 니즈를 맞춰 여행 가능 국가별 상품을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