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커피, 어쩐지 눈에 띄더라니...1500호점 돌파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9-23 11:42:41
  • -
  • +
  • 인쇄
국내 커피 프랜차이즈 중 이디야 이어 두 번째

‘가성비’를 앞세운 메가커피의 시장 진출이 빠르다. 국내 커피 프랜차이즈 중 이디야 이후 두 번째로 1500호점을 돌파했다.

메가엠지씨커피는 지난 16일 1500번째 매장 면목역점을 오픈했다. 2020년 7월 1000호점 돌파 이후 1년 2개월 만에 성과고, 가맹사업을 시작한지 5년 8개월 만이다.
 

▲사진 = 메가커피 제공

 

국내 커피 프랜차이즈 중에선 두 번째며, 직영으로 운영되는 스타벅스까지 합하면 매장 수로는 세 번째 규모.

특히, 경쟁이 치열한 데다가 코로나19 상황 등 업계가 불황임을 감안했을 때 눈에 띄는 성과다.

메가커피는 “가맹점이 살아야 본사가 산다는 신념의 상생정책, 좋은 품질의 제품, 차별화된 다양한 음료 및 메뉴, 합리적 가격 등의 운영원칙 아래 가성비 커피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했다”고 밝혔다.

김대영 메가커피 대표이사는 “메가커피를 사랑해 주신 고객들과 본사의 노하우에 공감하고 노력해 주신 가맹점주님들 덕분에 5년 8개월 만에 1500호점을 오픈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메가커피는 2023년 3000호점 달성이라는 외형적 성장과 함께, 확대된 점포망 관리 시스템 구축 등 내실도 굳건히 다져 가성비 커피의 선두주자이자 대한민국 대표 트렌드 카페 브랜드로서의 가치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커피는 최근 식자재 유통·수입 전문기업인 코스닥 상장사 보라티알에 인수됐다. 매각가는 1400억원 가량.

메가커피를 비롯한 경쟁 커피 프랜차이즈는 M&A로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지난 2013년 사모펀드 IMM PE가 인수한 할리스는 2020년 KG그룹에 몸값을 높여 팔렸다.

CJ푸드빌이 갖고 있던 투썸플레이스는 2018년부터 2020년까지 홍콩계 사모펀드 앵커에퀴티파트너스가 지분을 인수했다.

특히 투썸은 최대주주가 최근 IPO가 아니라 매각으로 방향을 튼 것으로 알려졌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