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협력사 안전도 챙긴다...ESG경영 강화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4 11:49:20
  • -
  • +
  • 인쇄
안전사고 예방과 ESG 관련 교육 실시
협력사 점검 항목에 ESG 분야 추가

LG전자가 ESG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협력사의 안전관리를 챙기고 작업환경을 개선하며 지속 가능한 상생을 실천 중이다.

LG전자는 9일 ESG(환경보호, 사회공헌, 윤리경영) 활동의 일환으로 250여 협력사에게 안전사고 예방교육을 온라인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 LG전자 사옥 트윈타워 [사진=연합뉴스]

 

LG전자는 지난 2017년부터 매년 협력사가 사업장 안전관리 역량을 더욱 키우고 소속 임직원들의 안전의식을 높이도록 다양한 교육을 진행해왔다.

LG전자는 이번 교육을 위해 화재·안전, 작업환경 등 여러 분야의 내외부 전문가를 초청한다.

이들은 안전 관리 우수 사례뿐만 아니라 부적합 사례와 개선 현황을 공유하고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활동과 이에 적합한 근무 환경 등을 소개한다. 또 ESG의 중요성과 실천 방법도 공유한다.

LG전자는 지난 2015년부터 매년 협력사를 직접 방문에 사업장 내부에 화재나 안전사고의 잠재 위험이 있는지 점검하고 있다. 점검은 소방, 안전, 전기, 화학물질 등 여러 영역으로 나눠서 한다.

점검 결과를 토대로 협력사에 위험요소와 개선 노하우를 공유해 협력사가 목표 수준까지 개선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LG전자는 지난해 ‘화기작업사전공지제’를 ‘화기작업사전신고의무제’로 변경했다. 이 제도는 협력사에서 용접, 용단 등 화기를 사용하는 작업을 하기 전에 LG전자에 신고함으로써 화재사고를 예방하려는 취지다.

협력사는 예정된 작업을 하기 전에 LG전자가 마련한 사전 체크리스트를 통해 안전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

이시용 LG전자 구매·SCM경영센터장(전무)은 “협력사에도 ESG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함께 실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펼치며 지속 가능한 상생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