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더 뉴 K9 외관 공개... “신차 수준 부분변경"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7 13:21:07
  • -
  • +
  • 인쇄
기아 새 엠블럼이 처음 적용된 K9
넓은 전면부 라디에이터그릴 강조

기아의 기함이 한층 새로워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기아는 K9의 신차 수준 상품성 개선 모델 ‘더 뉴 K9’ 외장 디자인을 17일 최초 공개했다.

 

▲ 부분변경 모델로 돌아온 기아 '더 뉴 K9' 전면 쿼터뷰 [사진=현대차기아PR센터 제공]

 

더 뉴 K9은 지난 2018년 4월 K9 출시 이후 3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페이스리프트(Face Lift, 부분적 수정만 거친 신차)다. 올해 1월 공개된 기아 새 엠블럼을 처음 적용한 K9이기도 하다.

기아는 기함급 고급 세단이었던 기존 K9에 하이테크한 감성을 더해 한층 더 신선한 이미지를 완성했다.

넓은 라디에이터 그릴을 강조한 전면부 디자인에서는 지난 3월 출시된 K8과의 연결성이 보인다.

더 뉴 K9의 전면은 크기와 너비를 대폭 키운 라디에이터 그릴에 빛이 반사되는 듯한 V 형상의 크롬 패턴을 적용해 럭셔리한 감성을 구현했다. 이와 함께 슬림하게 가로로 확장된 헤드램프를 통해 첨단적이면서도 중후한 분위기를 동시에 연출했다.

슬림하면서도 폭넓은 하단 범퍼는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과 대비를 이루며 안정감을 더한다.

측면에서는 전반적인 선의 흐름이 정제돼 있어 안정적이고 중후한 인상이 강하다.

리어램프는 측면 캐릭터라인의 연장선으로 길게 연결돼있다. 수평으로 길게 연결된 뒷 램프는 시각적으로 넓고 안정적인 인상을 준다. 이에 더해 세로형 램프 그래픽으로 헤드램프와 통일감을 강조했다.
 

▲ 부분변경 모델로 돌아온 기아 '더 뉴 K9' 후면 쿼터뷰 [사진=현대차기아PR센터 제공]

 

또한 전면과 마찬가지로 폭넓은 하단 범퍼는 대형 세단에 걸맞은 안정감을 주며 번호판을 범퍼로 이동시키고 트림 명칭 부착을 없애 깔끔한 이미지를 연출했다.

기아 관계자는 “더 뉴 K9은 새로운 기아의 방향성을 보여주는 중요한 모델”이라며 “우수한 상품성을 갖추고 향후 출시될 더 뉴 K9이 고객들에게 새로운 영감을 주는 차별화된 프리미엄을 전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