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거두공장', 유럽의약품청 현장 실사 완료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8 14:43:48
  • -
  • +
  • 인쇄
EU GMP 인증 취득에도 기대감

휴젤은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수출명)’의 생산을 담당하는 ‘거두공장’에 대한 유럽의약품청(EMA)의 현장실사가 마무리됐다고 18일 밝혔다.

실사가 이뤄진 춘천 거두공장은 첨단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해 연간 500만 바이알 이상의 보툴리눔 톡신 생산이 가능한 휴젤의 생산기지다. 현재 해외시장에 수출되는 보툴리눔 톡신의 생산을 담당하고 있다.
 

▲ [휴젤 CI]

 

유럽의약품청은 거두공장에 대한 EU GMP 인증 적합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공장 내 제조시설‧품질관리시스템 등에 대한 실사를 진행했다.

휴젤은 이번 현장 실사가 원활하게 진행되고 완료됨에 따라 EU GMP 인증 역시 무리 없이 취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EU GMP와 함께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으로 평가받는 미국 FDA의 cGMP 실사도 이미 지난 8월 순조롭게 마친 바 있다.

휴젤은 이번 실사에 대한 유럽의약품청의 피드백에 빠르게 대응해 해당 인증 취득과 함께 유럽 진출을 위한 마지막 과정에 더욱 속도를 올릴 계획이다.

현재 약 1조 원 규모로 추정되는 유럽 시장은 미국과 함께 전 세계 보툴리눔 톡신 시장의 70%를 차지하고 있는 거대 시장이다.

휴젤은 유럽 시장 진출을 목표로 지난 2019년 1월 오스트리아 소재 메디컬 에스테틱 전문 제약사 크로마와 함께 폴란드‧독일 임상 3상을 완료한 바 있다. 이어 지난해 6월 품목허가 신청서 제출을 완료했다.

레티보에 대한 승인이 완료되면 크로마와의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유럽 시장의 70%를 차지하는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독일, 스페인 등 5개국을 중심으로 젊은 소비자층을 공략할 계획이다.

휴젤 관계자는 “이번 유럽의약품청의 거두공장 실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된 만큼 유럽 진출이 목전으로 다가왔다”며 “전 세계 톡신 시장의 95%를 커버하는 글로벌 톡신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