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주 20주기...범현대가, 코로나로 청운동 자택에 따로 모인다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3-20 15:13:07
  • -
  • +
  • 인쇄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20주기를 맞아 범(汎)현대가가 청운동 옛 자택에 모인다.

20일 재계 등에 따르면 오는 21일 정 명예회장의 20주기를 하루 앞둔 이날 저녁 범현대 일가가 서울 종로구 청운동 옛 자택에 모여 제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 현대차그룹 계동사옥 1층에 설치된 아산 정주영 흉상 [사진=연합뉴스]


정 명예회장의 부인 변중석 여사의 기일은 8월 16일이지만 지난해부터는 제사를 합쳐 같은 날 지내기로 했다.

범현대가는 지난 2015년 변 여사의 9주기 제사부터 장소를 청운동 자택에서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의 한남동 자택으로 옮겼다가 2019년 변 여사 12주기부터는 다시 청운동 자택으로 돌아와 지내고 있다.

청운동 자택은 정 명예회장이 생전에 매일 새벽 5시에 식구들을 불러 모아 아침식사를 같이 하며 ‘밥상머리 교육’을 한 곳으로도 유명하다. 장손인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손자들 중 이곳에서 가장 많이 아침식사를 함께 하면서 한 번도 늦지 않아 정 명예회장으로부터 총애를 받았다는 얘기도 전해진다.

이곳은 지난 2001년 정몽구 명예회장이 상속받은 후 2019년 3월에 정의선 회장에게 소유권이 넘어갔다.
 

▲ 지난해 3월 고 정주영 회장 19주기 맞아 청운동 모인 범현대가 [사진=연합뉴스]

한편, 이번 20주기 제사에는 정 명예회장의 아들인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등과 정 명예회장의 넷째 동생 고 정세영 명예회장의 아들인 조카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건강이 좋지 않은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참석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의선 회장을 비롯해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 정일선 현대비앤지스틸 대표이사 사장 등 손자들도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 제사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범현대 일가가 같은 시간 한자리에 모이던 예년과 달리 방역 당국 지침에 따라 일가별로 시간을 조정해 진행될 것으로 전해졌다.

매년 기일을 전후로 가족들과 그룹 임직원이 경기도 하남시에 있는 창우동 선영을 찾아 참배해온 행사도 규모가 축소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