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산단공, 중소·중견기업 수출촉진 업무협약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3 18:01:52
  • -
  • +
  • 인쇄
수은-산단공간 상시 협력 플랫폼 구축
산단공이 산업단지내 입주 유망 수출기업 추천하면 수은이 우대 금융지원


국내 유망 중소·중견기업의 수출 촉진을 위해 수출입은행과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상시 협력 플랫폼을 구축했다.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방문규, 이하 ‘수은’)은 3일 한국산업단지공단(이사장 김정환, 이하 ‘산단공’)과 ‘산업단지 중소·중견기업 수출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방문규 수은 행장과 김정환 산단공 이사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만나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 수출입은행과 한국산업단지공단이 3일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국내 유망 중소중견기업의 수출 촉진을 위한 상시 협력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방문규 수은 행장, 김정환 산단공 이사장 [사진=수출입은행 제공]

 

두 기관이 이날 맺은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산단공이 산업단지내 입주한 유망 수출기업(글로벌선도기업, 수출타깃기업, 스마트그린산단 기업, 국내복귀 기업 등)을 수은에 추천 ▲수은이 적격 기업에 대해 운영자금, 시설자금, R&D자금, M&A자금 등을 우대지원 ▲기업 정보 상호 제공 등이다.


글로벌선도기업은 산업단지내 입주한 중소·중견기업 중에서 혁신역량, 성장성 또는 시장점유율이 높은 기업이며, 수출타깃기업은 산업단지내 입주한 수출초보기업 중에서 선정된 기업으로 지난 4월말 현재 165개사다. 스마트그린 산단은 디지털·그린 뉴딜을 융합해 기존 산업단지를 에너지 소비효율화, 기업혁신 역량 제고, 친환경 제조가 가능한 산업단지로 전환하는 사업을 스마트그린 산단으로 지정했다.

수은은 정부의 중소·중견기업 육성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수출, 수입, 해외투자 등과 관련해 대출·보증 등 다양한 금융상품을 지원하고 있다.

산단공은 수출유망기업 맞춤형 지원을 위해 2018년부터 수출타깃기업을 선정하여 기업진단부터 수출상담, 후속조치까지 단계별 수출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수은은 산업단지에 입주한 유망 기업들의 수출 활동을 촉진하고 수출 확대에 기반이 되는 기술· 설비 확보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산단공은 유망 수출기업 정보 공유와 추천 등을 통해 이들 기업이 수은의 우대 금융 서비스에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이와 함께 산단공은 수은의 히든챔피언 육성사업에도 적극 협조할 계획이다.

히든챔피언 육성사업은 수은이 지난 2009년부터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을 위해 국내 최초로 ‘한국형 히든챔피언 사업’을 시작해 기술력과 성장잠재력이 높은 중소·중견기업을 선정, 금융서비스 및 맞춤형 경영정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방문규 수은 행장은 이날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뒤 “수은과 산단공의 역량과 경험을 유기적으로 활용해서 유망 중소·중견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지원과 우리 기업의 디지털 전환, 저탄소·고효율 에너지 혁신 등에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환 산단공 이사장도 같은 자리에서 “이번 업무협약이 산업단지 입주 기업의 수출 촉진, 기술 및 설비 마련, 스마트그린 산단의 조기 정착화 등에 좋은 성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