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럭스로보, 스마트 주택사업 기술협력 맞손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7 18:38:48
  • -
  • +
  • 인쇄

현대엔지니어링이 스마트 주택사업 추진을 위해 국내 유명 스타트업 기업인 럭스로보와 기술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서명식에는 현대엔지니어링 건축사업본부 황헌규 부사장, 럭스로보 이대환 대표와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스마트 주택사업 추진을 위한 협업 사항 및 향후 제품 기획 등에 대해 협의했다. 

 

▲ 서울 종로구 현대엔지니어링 계동 사옥에서 현대엔지니어링 황헌규 본부장(왼쪽)과 럭스로보 이대환 대표가 업무협약(MOU)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제공]


현대엔지니어링은 럭스로보와의 기술 협력을 통해 스마트 주택을 구현하기 위한 사물인터넷(IoT) 플랫폼 및 관련 제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현재 ‘힐스테이트’ 브랜드로 분양하는 단지에 힐스테이트 고유의 IoT 시스템인 ‘하이오티(Hi-oT)’ 기술을 적용 중이다. 스마트폰으로 내부 기기 제어 및 실시간 에너지 사용량 모니터링이 가능하며, 각종 생활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번 협약을 통해 스마트 주택 플랫폼을 개선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발굴·제안하고, 주택 거주자의 세부적인 니즈 및 트렌드의 분석 자료를 럭스로보에 제공한다.

럭스로보는 이 데이터를 활용해 인공지능(AI), IoT 기술 개발과 적용 가능한 제품을 기획할 계획이다.

한편, 향후 협업을 통한 성과는 ‘하이오티(Hi-oT)’ 시스템에도 연동돼 ‘힐스테이트’ 브랜드만의 독창적인 스마트 주택 구현에도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현대엔지니어링과 스마트 주택 기술 개발에 참여하는 럭스로보는 지난 2014년 설립 이후 국내 최초 모듈형 로보틱스 플랫폼(Robotics Platform)을 개발했으며, 국내 대표적인 에듀테크 회사로 성장해 IoT와 AI 분야로 사업 영역을 점차 확대해가고 있다.

특히, Micro OS 분야에서 독자적인 기술을 개발해 이를 활용한 AI, IoT 핵심 기술을 기반으로 스마트 홈 및 스마트 시티 구축사업분야까지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CES 2019에서는 럭스로보의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홈 모델하우스를 전시하며 로봇드론 부문에서 ‘2019 CES Innovation Award’를 수상하기도 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건축사업본부 황헌규 부사장은 “급변하는 주거 트렌드에 수요자의 요구는 점차 다양해지고 있다. 신주거 트렌드에 맞춘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을 통해 다양한 스타트업과 협업을 강화하고 있다”며 “스타트업계 대표회사인 럭스로보와의 협업으로 현대엔지니어링만의 특화된 스마트 주택 IoT 플랫폼을 개발, 적극 적용함으로써 소비자들의 니즈에 부합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