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소부장업체 '이셀'과 국산화 바이오 부품 장기 공급계약 체결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4 23:30:23
  • -
  • +
  • 인쇄

셀트리온은 4일 바이오 의약품 소재, 부품, 장비(이하 소부장) 전문업체 이셀(대표 김두현)과 인천 본사 대회의실에서 자재 국산화 협약식을 개최하고, 국내 바이오 소부장 자립화를 위한 지원을 본격화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셀트리온은 바이오 소부장 분야 중 정제 공정에 사용되는 싱글유즈백(일회용 버퍼제조용기)과 소모품 커넥터 키트(배양 공정에서 심층여과 과정에 사용되는 핵심 부품)의 국산화를 기념하며 해당 장비 전문 제작 업체 이셀과 3년 간 장기 공급을 체결했다. 

 

▲ 인천 셀트리온 1공장 대회의실에서 4일 개최된 ‘셀트리온-이셀 일회용백 공급계약 체결식’에서 양현주 셀트리온 글로벌SCM본부장과(왼쪽) 김두현 이셀 대표이사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셀트리온 제공]


셀트리온은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국내 기술로 탄생한 고품질 자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게 됐고, 비용 절감 효과까지 누리게 됐다. 해당 자재는 그 동안 전량 수입에 의존해왔다.

셀트리온은 그룹의 ‘비전2030’의 일환 및 코로나19로 세계 각국의 자국 산업보호 강화에 따른 원부자재 조달 차질에 대비해 산업통상자원부, 한국바이오협회와 함께 국내 바이오 업계의 소부장 및 원부자재 국산화를 추진해왔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이번 협약식을 통해 셀트리온이 국내 바이오 업계의 상생 및 발전을 위해 추진한 국산화 과정의 첫 결실을 맺었다”며 “셀트리온은 앞으로도 기술력 있는 국내 바이오 업체를 발굴 및 지원하고 국산화의 영역을 확대해 긍정적인 바이오 생태계 조성을 이루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셀 관계자는 “지난 7년여간의 연구 개발을 통해 완성한 고품질의 국내산 자재를 셀트리온에 장기 공급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세포배양기 및 mRNA 소부장 분야의 자립화를 위해 연구개발을 지속하고 국내 바이오산업 발전에도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