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인공지능 언더라이팅 시스템 ‘AI 원더라이터’ 오픈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7 09:43:09
  • -
  • +
  • 인쇄
2100여개 질병에 따른 다양한 심사 기준 수립
신속, 정교한 심사 가능


신한생명(대표 성대규)은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한 인공지능(AI) 언더라이팅 시스템 ‘AI 원더라이터(Wonderwriter)’를 오픈했다고 17일 밝혔다.

'AI 원더라이터'는 머신러닝을 기반으로 데이터를 학습하여 심사결과를 예측하는 AI시스템으로 약 2100여개의 질병에 따른 다양한 심사 기준을 수립하여 정교한 AI 모델을 구현했다.  

 

▲ 신한생명(대표 성대규)은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한 인공지능(AI) 언더라이팅 시스템 ‘AI 원더라이터(Wonderwriter)’를 오픈했다 [사진=신한생명 제공]

기존의 계약 심사는 가벼운 질병이나 사고라 하더라도 심사자가 직접 처리해야 해서 대기시간이 길었지만 ‘AI 원더라이터 (Wonderwriter)' 도입으로 신속하면서도 정교한 심사가 가능할 전망이다.

또한 계약별 Risk 등급을 생성하여 위험군이 높은 계약은 심사자에게 계약 배분 단계에서부터 관리가 가능토록해 심사 효율성을 더욱 높였다.

그리고 온라인 유통서비스와 같이 고객에게 실시간으로 심사 진행 및 예상 완료 일자를 안내할 수 있게 하였고 가입가능여부를 즉시 확인 할 수 있도록 개발해 고객 편의성 증대가 기대된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AI 원더라이터는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정교한 AI 심사를 도입하고자 당사 기술만으로 자체 개발했다”며 “해당 시스템 도입을 통해 고객 편의성을 증대하고심사품질을 더욱 높여 나갈 계획이다”고 전했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