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건설, "안전 최우선 건설사로 환골탈태하겠다"...'Safety First' 선포식 진행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2 16:18:20
  • -
  • +
  • 인쇄

올해 세 차례나 현장 사망사고가 발생하면서 경영진의 안전 불감증이 드러난 태영건설이 '환골탈태'를 선언했다.

태영건설(대표이사 이재규 부회장)은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태영건설 본사에서 'Safety First' 선포식을 실시했다고 2일 전했다. 

 

▲ 사진=태영건설 제공


고용노동부는 지난달 26일 중대재해처벌법 제정 후 첫 건설업체 특별근로감독 결과 안전보건관리체계 미흡 사실을 지적하고 2억 원의 과태료를 부과한 바 있다.

이날 선포식은 임원과 본사 각 팀장, 현장소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재규 부회장의 대회사 낭독을 시작으로 임직원 대표의 결의문 선서, 전 임직원의 'Safety First' 서약서 전달식 등으로 진행됐다.

태영건설 임직원은 이날 선포식을 통해 안전제일을 실천하고, 제도와 규정, 시스템을 정비해 향후 중대 재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사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을 다짐했다.

또한 태영건설 경영진은 안전 최우선 원칙의 경영 의지를 다지고, 전 임직원은 안전제일을 실천하는 안전의식 전환과 안전보건에 관련된 법과 기준 및 절차를 준수할 것을 선포했다.

이외에도 '안전보건 위원회'를 신설해 안전조직 강화, 임직원 인식전환 및 교육 실시, 현장안전관리비 등 예산 투자 확대, 현장 운영관리 재정비, 협력업체 지원 및 관리 강화, 차세대 소장 후보 양성 등 6가지 개선사항을 성실하게 이행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이번 선포식에 이어 오는 7일에는 각 현장에서 '근로자 작업중지권(호루라기 제도) 선포식 및 합동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태영건설 관계자는 "안전보건관리에 대한 전사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안전 최우선 경영 실천 및 안전보건관리체계를 확립해 안전에 선도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