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리조트, 시설 업그레이드 작업 돌입...리뉴얼 전담 조직 신설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7 19:01:23
  • -
  • +
  • 인쇄

금호석유화학그룹 계열 금호리조트(대표 김성일)는 ‘투자개발 태스크포스(TF)’ 팀을 신설하고, 리조트와 골프 시설 전반에 걸쳐 리뉴얼 작업에 돌입한다고 17일 밝혔다.

TF는 기획, 개발, 재무, 영업, 마케팅 등 9개 부서의 실무 담당자로 구성되며, △우선투자항목에 대한 투자 △단기 투자 마스터플랜 수립 △중장기 개발방향 검토 등 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 금호통영마리나리조트 전경 [사진=금호리조트 제공]



리조트 시설은 오는 20일 설악과 화순리조트의 객실 리뉴얼을 시작으로 올해 12월까지, 아시아나CC는 동계 휴장기간을 이용해 시설 개보수와 서비스의 개편을 실시한다.

금호리조트는 이번 투자를 위해 이달 초 350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으며, 주주사인 금호석유화학과 금호피앤비화학이 유상증자에 참여했다.

우선 리조트부문은 올해 말까지 직영 콘도 4곳(통영 · 화순 · 설악 · 제주)에 걸쳐 총 460여 객실 및 외관의 리뉴얼 작업을 실시한다.

지난 2017년 마지막 작업 이후 약 4년 만에 진행하는 만큼 최신 인테리어 트렌드를 반영한 휴식 공간으로 디자인되며, 기존 더블베드와 한실에 비해 비중이 낮던 트윈베드를 추가 도입해 다변화된 객실 유형으로 고객 수요의 폭을 넓힐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객실제어시스템, 객실 카드키, 난방시설 등 다양한 부분에서 최신화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리뉴얼 작업 대상 객실을 제외하고는 정상적으로 시설 및 이용이 가능하다.

객실뿐 아니라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실내를 벗어나 안전하게 야외활동을 할 수 있도록 부대시설도 개편한다.

통영리조트는 세일 요트를 추가 확보하여 해양레저콘텐츠를 강화하고 시사이드(Seaside) 뷰를 자랑하는 야외 바비큐장 시설을 재단장한다.

또한 제주 올레길 5코스를 품고 있는 제주리조트는 야외 바비큐장 증축은 물론 수영장 시설인 제주아쿠아나의 야외풀장에 4계절 운영 가능한 키즈 · 유아풀을 조성하고 야간 조명과 조경수를 배치하는 등 고급화에 나선다. 

 

▲ 금호리조트 로고


아시아나CC로 대표되는 금호리조트의 골프사업부문 역시 전면적인 투자를 통한 변화를 앞두고 있다. 일부 코스 내 설치된 야간 조명을 LED로 교체해 조도를 높여 야간 라운딩 시 시야 확보를 용이하게 하며, 6월 중에는 기존 노후화된 골프카트를 대체할 총 60대의 신형 골프 카트의 배치를 완료한다.

이밖에도 캐디 등 아시아나CC 직원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오는 7월까지 기숙사의 전면 리모델링을 실시하며, 내부 도로의 포장과 도색 및 보일러와 공조기 교체 등 전반적인 개선작업을 진행한다.

김성일 금호리조트 대표는 “금호리조트의 미래와 생존이 걸려 있는 만큼 전반적인 변화를 만드는 투자를 이어 나갈 것”이라며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시설과 서비스로 고객에게 편안한 휴식과 즐거운 추억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