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북미 플랫폼 '타파스'에 ‘아이언쓰론’ IP 기반 웹소설 ‘퍼스트본’ 출시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3 20:44:49
  • -
  • +
  • 인쇄

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의 개발 자회사 넷마블F&C(대표 서우원, 정철호)는 북미 웹툰·웹소설 플랫폼 기업 '타파스미디어'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전략 모바일 MMOG(다중접속게임) ‘아이언쓰론’ IP 기반 웹소설을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아이언쓰론’은 넷마블F&C가 개발한 차세대 전략 모바일 MMOG로 지난 2018년 글로벌 시장에 출시된 바 있다.
 

▲ 넷마블 CI


 

넷마블F&C는 오는 14일 '아이언쓰론: 퍼스트본(Iron Throne: Firstborn)'을 원작으로 한 웹소설 '퍼스트본: 디바이디드 로얄티스(Firstborn: Divided Loyalties)'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미국 등 글로벌 시장에서 웹소설 및 웹툰 플랫폼 ‘타파스’를 서비스 중인 타파스미디어와 함께 글로벌 IP 경쟁력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타파스는 북미 지역 최초의 웹툰 플랫폼으로 지난해 5월 기준 6만 명 이상의 작가와 140만 편 이상의 작품, 80여개의 오리지널 IP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월간이용자(MAU) 수 300만 명 이상, 누적 조회수는 67억 건 이상을 기록하는 등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넷마블과 타파스미디어는 ‘퍼스트본’ 외에도 향후 넷마블 게임 IP 기반의 다양한 콘텐츠를 공개할 예정이다.
 

▲ 타파스미디어 로고


남주현 넷마블 F&C IP개발실장은 “게임을 넘어 다양한 콘텐츠로 이용자들에게 즐거움을 제공하는 것이 넷마블과 넷마블F&C의 목표"라며 "이번 웹소설 출시는 타파스미디어와 함께할 여러 의미있는 프로젝트의 일환이며, 앞으로도 자체 IP 강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앨리슨 골드만(Alison Goldman) 타파스 스튜디오 소설 부문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넷마블과 협업하게 돼 기쁘다”며 “타파스미디어의 콘텐츠를 기반으로 넷마블 IP와 세계관을 꾸준히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퍼스트본: 디바이디드 로얄티스'는 오리지널 콘텐츠를 연재하는 인기 작가 ‘C.J. 영’이 집필을 담당하며, 최소 30개 챕터로 구성돼 매주 2회씩 업로드 될 예정이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