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1분기 영업이익 전년比 33%↓...모바일매출↓ 인건비↑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8 03:12:12
  • -
  • +
  • 인쇄
1분기 매출 4610억, 영업이익 2272억, 분기순이익 1940억
모바일매출 줄고, 급여 늘어...인건비 증가 추세 지속 전망

크래프톤이 올해 1분기에 모바일 게임 매출 하락과 인건비 상승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수익성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7일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크래프톤은 지난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4610억 원, 영업이익 2272억 원을 거두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6%, 3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분기순이익도 31.6% 줄어든 1940억 원을 기록했다. 

 

▲ 크래프톤(KRAFTON) CI



플랫폼별로는 매출 비중이 가장 높은 모바일 게임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1% 감소한 3788억 원을 거둔 것으로 조사됐다. 온라인 게임도 8.1% 줄어든 661억 원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전체 시장의 87.4%를 차지하는 아시아에서 매출액이 전년 동기보다 10.8% 감소했으며, 북미·유럽에서도 24%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 자료=크래프톤 분기보고서 [연결 기준]



반면에 인건비를 중심으로 영업비용이 크게 늘면서 수익성이 악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전체 직원 수는 전년 대비 77% 증가했으며, 급여도 37.3% 늘었다.

특히, 이번 1분기 성과보상인센티브가 전년 동기 대비 878%(179억 원) 급증했다. 지급수수료도 전년보다 126.7% 증가한 761억 원을 기록했다.

크래프톤의 성장과 더불어 IT 업계 구인난이 장기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면서 인재 확보에 혈안이 된 게임사들이 늘어남에 따라 인건비 증가 추세도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 자료=크래프톤 분기보고서 [연결 기준]



크래프톤은 올해 2월 개발직군(엔지니어), 비개발직군의 연봉을 2000만 원, 1500만 원씩 각각 일괄 인상하고, 신입 대졸 초임도 각각 6000만 원, 5000만 원으로 올렸다. 크래프톤은 올해 창사 이래 최대인 700명 규모의 신입·경력 직원을 모집한다.

장병규 크래프톤 이사회 의장은 이달 초 사재 출연을 통해 1000억 원 규모의 주식을 직원들에게 무상 증여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크래프톤은 지난달 8일 한국거래소에 상장예비심사신청서를 접수했으며, 올해 하반기에 기업공개(IPO)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