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베름, 서울역 디지털 옥외광고 진행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4-08 09:20:05
  • -
  • +
  • 인쇄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포스트바이오틱스 전문기업 한국베름(대표 한권일)이 서울역 디지털 옥외광고를 진행하며 소비자 소통 강화에 나선다.

포스트바이오틱스는 유산균이 만들어 내는 신체 유익 물질로, 유산균 사균체혹은 제 4세대 유산균이라고 불린다. 최근 포스트바이오틱스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서울역 옥외광고 현장 사진 [사진=한국베름 제공]


한국베름은 30여년간 포스트바이오틱스만을 집중 연구해온 전문기업으로, 면역유산균 분야 세계 최고 기술력을 갖고 있다. 지난 2015년에는 기획재정부로부터 식품업체 유일하게 고도기술 수반사업으로 인정 받았으며, 고농도 포스트바이오틱스 기술로 2020 대한민국 우수특허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한국베름의 차별적인 기술력은 바로 포스트바이오틱스의 개수다. 신제품 ‘테라바이오틱스1’ 제품 1.2그램에 1조 개의 포스트바이오틱스가 들어있다. 일반적인 요거트 100개 분량에 들어가는 양이다.

한국베름 측은 이러한 차별성과 기술력을 강조하기 위해 서울역 입구에 새로 생긴 디지털 옥외광고를 진행한다. 기존의 기둥에 영상광고를 틀 수 있는 고화질의 디지털 판넬을 부착해 4면에서 광고를 볼 수 있다.

한권일 한국베름 대표는 “서울역 디지털 옥외광고는 한국베름 제품만의 특징을 소비자들에게 알릴 수 있는 차별성있는 광고라고 생각해 선택했다”며 “ 앞으로도 대중과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