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한국 신진작가들 글로벌 진출 프로젝트 서울 전시 후원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6-23 09:29:03
  • -
  • +
  • 인쇄
문화, 예술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지속적인 후원 통해 ESG경영 실천
잠실 롯데월드몰 특별 전시실에서 오는 7월 25일까지 마지막 서울 전시회 개최


하나은행(은행장 박성호)은 신진작가들을 후원하기 위해 메인스폰서로 참여하고 있는 'Korean Eye 2020' 프로젝트의 마지막 서울 전시회를 후원한다고 23일 밝혔다.

'Korean Eye 2020' 서울 전시회는 7월 25일까지 잠실 롯데월드몰 지하1층 전시실에서 진행되며 김은아, 박효진, 신미경, 이두원 등 24명의 실력 있는 작가들의 작품뿐만 아니라 K팝 그룹 위너의 강승윤과 송민호의 작품도 감상할 수 있다.

 

▲ 하나은행은 신진작가들을 후원하기 위해 메인스폰서로 참여하고 있는 'Korean Eye 2020' 프로젝트의 마지막 서울 전시회를 후원한다고 밝혔다. 전시회 시작에 앞서 박성호 하나은행장(사진 앞줄 왼쪽부터 다섯번째)이 이번 전시회에 참여한 작가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은행 제공]

 

'Korean Eye 2020'은 한국의 재능 있는 신진작가들이 세계 무대로 진출할 수 있도록 후원하는 글로벌 프로젝트로 선발된 작가들의 작품은 2020년 3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에르미타주 미술관과 2020년 6월 영국 런던 사치갤러리 전시를 거쳐 2021년 6월 한국에서 마지막 전시회를 갖는다.

박성호 하나은행장은 “이번 프로젝트 후원을 통해 한국의 유망한 신진작가들을 글로벌 미술계에 소개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향후에도 문화, 예술계의 발전을 위해 지속적인 후원 등 적극적인 활동을 통해 ESG경영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은행은 지난 2019년 6월 메인 스폰서 참여와 함께 기념전시회를 을지로 본점 로비에서 개최하였으며, 러시아와 영국에서의 전시회는 코로나19로 인해 오프라인과 더불어 온라인방식으로도 병행된 바 있다. 이로 인해 온라인을 통해서 비대면으로도 미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또다른 기회의 장이 되어 세계인들에게 한국 미술의 다양성과 예술성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됐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