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임직원, 민통선에 600그루 나무심어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05-30 11:16:36
  • -
  • +
  • 인쇄
ESG 경영 강화 일환
세계 환경의 날을 앞두고 환경보호 활동

LG디스플레이(사장 정호영)가 ESG 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환경을 보호하고, 건강한 생태계를 지켜나가기 위한 사회공헌 활동에 나선다.

LG디스플레이 임직원 가족 봉사단은 오는 6월 세계 환경의 날을 앞두고 DMZ 인근의 민간인통제선(민통선) 지역을 찾아 생태 숲 복원을 위해 귀룽나무 600그루를 식재했다고 30일 밝혔다.
 

▲ 귀룽나무를 식재하고 있는 LG디스플레이 임직원 가족 봉사단의 모습 [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DMZ 인근 지역은 오랜 시간 동안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아 한반도에서 가장 다양한 생물이 서식중인 곳으로 알려져 있으며, 생태학적 보존 가치가 높아 보호가 필요한 장소로 꼽힌다.

이에 LG디스플레이 임직원 봉사단은 해마다 반복되는 가뭄과 수해로 훼손된 민통선 지역의 하천인 수내천 일대에 나무를 심어 생태숲을 복원하고, 건강한 생태계를 보존하는데 힘을 보탰다.

이날 봉사단이 심은 나무는 ‘나무 돌보미’를 자처한 600여 명의 임직원들이 지난 한달 간 각 가정에서 정성껏 키워온 귀룽나무 묘목이다. 귀룽나무는 열매가 많고 생태계를 교란시키지 않는 토종 종자로 알려져 있다.

최창현 책임은 두 아이와 함께 나무심기에 참여해 “지속 가능한 환경과 생태계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었다”며 “앞으로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지구를 지키기 위한 일들을 찾아 더 많이 실천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