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안양3동 주민동의율 확보…주거재생혁신지구 최초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12-30 11:51:19
  • -
  • +
  • 인쇄
토지등소유자 수 기준 71%, 토지면적 기준 67% 확보

LH는 지난 4월 정부에서 발표한 주거재생혁신지구 후보지 7곳 중 최초로 안양시 안양3동 주거재생혁신지구에서 지구 지정 요건인 주민동의율 3분의 2 이상을 확보했다고 30일 밝혔다.


주거재생혁신지구는 쇠퇴한 도심에 주거 기능을 중심으로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등이 집적된 복합거점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 안양시 안양3동 전경 [LH 제공]

 

이 사업은 도시의 자생적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주택공급을 확대하는 목적으로 ‘2.4대책’에서 처음 도입됐다. 국비‧지방비 지원 확대와 용도지역‧용적률 상향 등 규제완화 등 각종 인센티브를 적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LH는 사업에 대한 주민 이해를 돕기 위해 주민공청회 등으로 충분한 정보 제공에 힘써왔다.

특히 안양3동은 노후도가 80% 이상인 주택이 밀집된 쇠퇴 주거지역이다. 개발 압력이 가중되는 상황 속에서 사업성 확보가 어려워 민간 주도 개발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LH는 지난 9월 21일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 등 관련 법령이 마련됨과 동시에 안양시와 사업 추진을 위해 주민공청회를 열었다.

그 결과 주민동의율을 토지등소유자 수 기준 71%, 토지면적 기준 67%를 확보했다. 이는 지구 지정 요건인 주민동의율 이상을 충족하는 수치다. 지난 23일에는 주민‧안양시와 함께 주민동의서 전달식을 열었다.

LH는 이번 사업으로 용도지역을 상향하는 등 건축 규제 완화 인센티브를 적용해 안양3동을 쾌적한 주거환경으로 재탄생시킬 예정이다.

사업비 2619억 원을 투입해 공공분양주택 316호와 공공임대주택 94호를 건설하고 공영주차장‧체육시설 등 생활 SOC를 함께 건축할 예정이다.

LH는 이번 주민동의율 확보를 동력으로 삼아 후속절차에 박차를 가해 오는 ’22년 1월에 지구지정을 계획 중이다.

내년 초에는 창의적이고 수준 높은 주택단지를 설계하기 위해 설계공모를 실시할 예정이다. 주민 의견을 수렴한 시공사 선정‧사업계획 수립도 내년까지 마칠 계획이다.

지구 지정 이후에는 ▲이주·보상협의(2023년) ▲착공(2024년) ▲주민입주(2027년)를 순차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김백용 LH 도시재생본부장은 “주민 의견을 수렴해 지역 주민과 함께 사업을 추진하고 지역에 필요한 생활SOC 조성과 주택공급을 통해 지역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