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4200억 규모 제2 사옥 부지 계약...5년 만에 직원 수 84% 증가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6 15:40:26
  • -
  • +
  • 인쇄

엔씨소프트가 성남시와 분당 판교 삼평동에 4200억 원 규모의 부지를 사들이고 제2 사옥을 세운다.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 이하 엔씨)는 컨소시엄을 통해 글로벌 연구개발혁신센터(Global RDI Center)를 건립하기 위한 토지 매입 계약을 맺었다고 16일 밝혔다. 

 

▲ 엔씨소프트 판교 R&D센터 사옥 전경



엔씨소프트 컨소시엄과 성남시는 지난해 12월 30일 삼평동 641번지 일원 2만 5720㎡ 규모의 시유지 매각에 대한 서면 협약을 체결하고, 지난 15일 해당 부지 매매 계약을 체결했다.

 

매입금액은 4189억 원이며, 계약금 약 419억 원은 지급이 완료됐다. 오는 2023년 3월 24일 잔금을 치르면 양수가 마무리된다.

엔씨 컨소시엄은 엔씨, 삼성물산, 대한지방행정공제회, 미래에셋자산운용 등으로 구성됐다. 해당 전체 부지에 대한 컨소시엄의 총 매입 대금은 8377억 원이다. 

 

▲ 엔씨소프트 컨소시엄이 성남시로부터 사들인 분당구 삼평동 641번지 부지 [성남시 제공]

 

엔씨는 전체 토지 중 절반만 사용한다. 이곳에는 엔씨 사옥 외에도 오는 2026년 3월께 소프트웨어진흥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엔씨는 이번 매입 부지에 글로벌 연구개발혁신센터(RDI센터, Research Development Innovation)를 건립하고, 혁신을 주도하는 제2 사옥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엔씨 측 자료에 따르면, 엔씨 직원 수는 지난 2015년 2300명에서 지난해 4224명으로 5년 만에 83.7%가 늘었다. 

 

▲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641번지 위치 [성남시 제공]


엔씨는 설계 단계부터 최고 수준의 친환경 건물을 목표로 건립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건립이 추진되는 글로벌 연구개발혁신센터는 올해 2분기부터 설계를 시작해 2026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