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피셀테라퓨틱스, 유전자도입 줄기세포 치료제 맞춤형 배지 개발 업무협약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5-20 17:39:16
  • -
  • +
  • 인쇄

대웅제약은 영국 아박타와 합작 설립한 아피셀테라퓨틱스가 세포배양 배지 기업 엑셀세라퓨틱스와 '유전자도입 줄기세포 치료제 맞춤형 배지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 유종상 아피셀테라퓨틱스 대표(오른쪽)와 이의일 엑셀세라퓨틱스 대표 [사진=대웅제약 제공]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아피셀테라퓨틱스에서 개발 중인 차세대 세포유전자 치료제 개발 플랫폼에 필수적인 세포배양 배지를 공동 개발해 기술 자립도를 높일 계획이다.

또 규제기관의 강화된 안전성 기준을 만족하는 맞춤형 배지 개발을 공동 추진한다.

아피셀테라퓨틱스는 이번 협약으로 맞춤형 화학조성 배지를 개발해 배양 효율을 높이고, 안전성이 강화된 배지 공급처 확보를 통해 세포유전자 치료제 개발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양사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2022년 중견기업상생혁신사업’에 최종 선정됐으며, 향후 2년간 국비 8억 5000만 원을 지원받아 공동연구비로 쓸 예정이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