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LG와 19억 달러 규모 볼트 EV 리콜 비용 배상 합의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3 00:50:02
  • -
  • +
  • 인쇄
LG에너지솔루션 발표와 8000억 차이

미국 완성차 제조업체 제너럴모터스(GM)는 12일(현지시간) LG전자가 배터리 모듈 제조 결함 관련 쉐보레 볼트 전기차(BOLT EV) 리콜 비용 중 19억 달러(약 2조 2700억 원)를 배상하기로 합의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 볼트 EUV [사진=연합뉴스]


이날 GM 홈페이지에 게재된 성명에 따르면, GM은 이번 합의 결과 3분기 수익에서 리콜 관련 비용 20억 달러(약 2조 4000억 원) 중 19억 달러를 LG전자로부터 벌충해 복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은 LG전자와 함께 분담할 리콜 비용을 1조 4000억 원 규모로 추산했다. 양사는 회계상 충당금으로 중간값을 적용해 각각 7000억 원씩 분담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는 GM 측 발표와 약 8000억 원 이상 차이가 나는 수치다.

실판 아민(Shilpan Amin) GM 글로벌 구매 및 공급망 담당 부사장은 “LG는 GM의 소중하고 존중하는 공급업체”라며 “이번 합의에 이른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엔지니어링·제조 팀은 새로운 배터리 모듈 생산을 가속화하기 위해 계속 협력하고 있다“며 ”이달부터 고객 차량 수리를 시작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