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수도권 4곳에 거점 오피스 구축…근무공간 선택 지원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3 02:56:06
  • -
  • +
  • 인쇄

CJ그룹이 임직원의 자율적인 근무공간 선택을 지원하기 위해 수도권 4곳에 거점 오피스 'CJ Work On'을 구축했다고 12일 밝혔다.

주요 계열사의 사옥을 거점화해 ▲ 서울 용산구(CJ올리브네트웍스·CJ CGV) ▲ 서울 중구(CJ제일제당센터) ▲ 경기 일산(CJ LiveCity) 등에 160여 석 규모로 우선 시행되며, 향후 강남 등 수도권 핵심지역을 비롯해 경기·제주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 CJ그룹 임직원들이 거점 오피스 'CJ Work ON' 일산에서 근무하고 있다. [사진=CJ그룹 제공]


해당 오피스에는 몰입 좌석, 오픈 라운지, 회의실, 화상회의 시스템 등 다양한 시설이 갖춰져 있다. CJ그룹 임직원이면 누구나 사전 예약 절차를 거쳐 이용할 수 있다.

CJ그룹은 거점 오피스 도입으로 임직원이 집에서 가까운 사무실을 선택해 출퇴근 시간을 줄이고, 개별 업무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CJ그룹 관계자는 "재택문화 확산으로 고정된 사무공간에 모여 일하는 문화가 약해지고 있다"며 "임직원의 현장 의견과 국내외 트렌드를 다양하게 수렴해 지속적인 일자리 문화 개선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