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현대엔지니어링, 인도네시아서 초대형 석유화학단지 공사 수주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0 03:26:57
  • -
  • +
  • 인쇄

롯데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이 롯데케미칼이 발주한 '라인(LINE) 프로젝트'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계약 체결식은 지난 7일 서울 롯데월드타워에서 진행됐으며,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부회장),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 간디 술리스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 바흐릴 라하달리아 인도네시아 투자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 (왼쪽부터)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황진구 대표, 롯데케미칼 김교현 부회장, 간디 술리스티얀토 주한 인도네시아 대사, 현대엔지니어링 홍현성 플랜트사업본부장 [사진=롯데건설 제공]


라인 프로젝트는 롯데케미칼이 자회사 롯데케미칼타이탄과 합작해 인도네시아 찔레곤 지역 약 99만여㎡ 부지에 초대형 석유화학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39억 달러 규모로 2025년 완공할 계획이다.

이곳에서는 연간 에틸렌 100만 톤, 프로필렌 52만 톤, 폴리프로필렌(PP) 25만 톤, 부타디엔(BD) 14만 톤 등이 생산될 예정이다.

시공은 롯데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이 각각 공정을 나눠서 맡는다.

롯데건설은 이번 프로젝트에서 PP, BTX(벤젠·톨루엔·자일렌), BD 등 생산 시설과 유틸리티 기반 시설, 항만시설 등을 포함해 16억 3200만 달러 규모의 설계·조달·시공(EPC)을 수행한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로 향후 주력 시장인 동남아 지역에서의 석유화학 프로젝트 수주 경쟁에서도 유리한 입지를 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엔지니어링도 이번 프로젝트에서 7억 5700만 달러 규모의 '나프타 분해 플랜트(NCC)' 공사를 따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