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스타트업이 개발한 '기업 분석 플랫폼' 도입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1 09:14:45
  • -
  • +
  • 인쇄
국내 70만 영리법인의 재무 및 비재무 데이터 자동수집, 분석
우리은행 거래기업 사후관리 및 신규 투자처 발굴 활용 검토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우리금융지주(회장 손태승)는 스타트업(Start-up) 협력 프로그램 디노랩(Digital Innovation Lab)에 참여하고 있는 업체에서 개발한 빅데이터 기반 기업 분석 플랫폼을 도입한다고 11일 밝혔다.

㈜앤톡이 개발한 ‘허블데이터베이스’시스템은 빅데이터 큐레이션 플랫폼으로 70만개에 육박하는 국내기업의 개별정보를 표본 조사 및 분석을 통해 개별 기업에 대한 정형 . 비정형 데이터를 자동으로 추적, 수집, 분석해 주는 시스템이다.
 



예컨데, 이번에 도입하는 플랫폼은 기존 재무자료 중심의 기업조회 서비스와 달리 기업의 사업, 기술, 조직, 인증, 투자 등 재무 . 비재무 모든 영역에서 종합적인 분석 자료를 제공해 기업의 미래 성장성과 가치를 판단하는데 중요한 의사결정을 지원한다.

또한, 기업 데이터가 실시간으로 반영돼 거래기업의 성과 관리는 물론, 잠재 기업 고객발굴에도 적용 가능하다. 향후 우리은행 등 자회사 영업현장에서 대출기업의 사후관리 모니터링 및 신규 투자처 발굴에도 활용을 검토하고 있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우리금융지주 디노랩에 참여한 스타트업이 직접 개발한 기업정보 포탈을 활용하게 되어 더욱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미래기업 발굴 및 협업에 있어 보다 정교해지고 용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지주는 지난 한해동안 디노랩에 참여한 기업과 7건의 계약을 체결하는 등 스타트업과 적극적인 협업을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