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지유니참, 서울대병원에 저체중아 전용 특수기저귀 8만장 기부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4-27 10:28:57
  • -
  • +
  • 인쇄
어린이병원 신생아집중치료실에 전달···건강과 행복 응원

엘지유니참(대표 김성원)이 보살핌이 필요한 저체중 신생아를 위한 특수기저귀 8만장을 서울대병원에 기부했다.
 

▲ [사진 = 엘지유니참 제공]

 

엘지유니참의 영유아 브랜드 ‘마미포코’는 ESG 활동의 일환으로 최근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을 통해 서울대 어린이병원 신생아집중치료실(NICU·니큐)에 저체중아 전용 기저귀 8만장, 1300만원 상당을 전달했다.

NICU는 예정일보다 빨리 태어난 이른둥이와 저체중 신생아들을 돌보는 전문치료시설이다.

저체중 신생아의 경우 면역체계가 약하고 신체 장기가 미숙한 상태로 태어나 세심한 돌봄이 필요하다.

특히 저체중아는 작은 체구에 맞는 작고 부드러운 기저귀가 필요하지만 항상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마미포코는 저체중아와 이른둥이를 위한 특수기저귀 무상지원 사업을 2016년부터 5년간 지속하고 있다.

마미포코 브랜드 담당자는 “저체중아용 기저귀가 꼭 필요한 신생아집중치료실에 작은 보탬이 되길 바란다”면서 “모든 아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마미포코가 응원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