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연임···전 직원에게 지속 혁신 당부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6-07 11:13:14
  • -
  • +
  • 인쇄
신보 혁신 5개년 계획의 연속 추진 가능성 엿보여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이 1년 연임돼 5일부터 23대 이사장으로 두 번째 임기를 시작한다.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사진 = 신용보증기금 제공)

 

역대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중 연임에 성공한 이는 지난 2008년 선임돼 두 차례에 걸쳐 1년씩 연임했던 안택수 전 이사장에 이어 두 번째다.

윤 이사장은 지난 2018년 취임 후 '신보 혁신 5개년 계획'을 수립하고 대외기관과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신보의 혁신을 주도해왔다.

그 결과 ▲신용정보업 면허 취득 ▲상거래 신용지수 출시 ▲발명의 평가기관 및 기술평가기관 지정 ▲벤처투자기관 및 벤처확인 전문 평가기관 지정 ▲베트남 하노이 사무소 개소 등 신보의 다양한 혁신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특히, 지난해부터 지속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상황에서 신용보증기금의 역할을 두드러졌다.

175조원 규모의 정부지원 대책 가운데, 20%가 넘는 총 36조7000억원의 금융지원 프로그램 진행을 담당했던 것.

윤 이사장은 영업점 일선 현장을 돌며 직원들을 격려하고 금융지원 프로그램 진행상황을 점검하는 등 경제위기 극복에 앞장서왔다.

윤 이사장은 7일 전 직원에게 보낸 서신에서 “지난 3년간의 성과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고, 또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변화의 흐름을 읽고 미래를 준비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네 가지 사항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신보 혁신 5개년 계획을 더욱 내실 있게 추진해 신보의 혁신을 완성한다. 또 100조원을 돌파하며 확대된 신보의 업무영역을 더욱 효율적으로 관리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글로벌 역량 함양의 기회를 확대하고 ‘글로벌 신보’의 위상을 제고하는 한편, 노동조합과의 상생과 협력으로 직원들이 신명나게 일할 수 있는 행복한 직장문화 조성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신용보증기금 관계자는 "이번 윤대희 이사장의 연임으로 중소기업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신보의 혁신 추진 동력을 확보하고, 대표적인 중소기업 정책기관으로 ‘한국판 뉴딜’ 등 정부의 정책을 뒷받침해 나가는 한편,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신보의 역할을 중단 없이 수행해 나갈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