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오츠카, 2025년 모든 업무차량 ‘친환경차’로 바꾼다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3 11:55:39
  • -
  • +
  • 인쇄
‘아반떼 하이브리드’ 도입

동아오츠카는 ESG경영을 확대하며 친환경 업무 차량을 도입한다고 13일 밝혔다.

친환경 차량을 업무용으로 올해 65대 도입하며 오는 2025년까지 연도별 교체 주기에 따라100%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해 나갈 계획이다.
 

▲ 동아오츠카 직원들과 업무차량으로 도입되는 '아반떼 하이브리드' [사진=동아오츠카 제공]

 

동아오츠카는 친환경 차량 도입으로 직원들의 운전 안정성 확보와 업무 만족도‧효율을 높여 현장 영업 경쟁력을 한층 높인다는 방침이다.

도입 차량은 아반떼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전기차 충천 인프라가 잘 구축돼있는 제주에는 영업용 전기차를 도입할 예정이다.

현장 업무활동에 쓰이는 모닝 차량의 경우 104g/km의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데 비해 이번 도입하는 아반떼 하이브리드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74g/km이다.

동아오츠카는 기존 내연기관 차량을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해 연간 약 16만 6000톤이 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조익성 동아오츠카 대표는 “이번 친환경 차량 도입이 온실가스 감축뿐만 아니라 임직원들에게 생활 속 환경 보호의 의미를 다시 한번 되새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경영으로 ESG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