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내달 28일 출격…“자체 IP 육성의 중심”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2-06-16 16:07:41
  • -
  • +
  • 인쇄
CCG‧MMORPG 특성 더해 차별화

넷마블의 대표 MMORPG 세븐나이츠 시리즈 신작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이 내달 28일 국내에 정식 출시된다.

넷마블은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을 중심으로 자사 지적재산권(IP)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 16일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공개된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의 공식 티저 영상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 캡처]

 

넷마블은 16일 서울 구로 신사옥에서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넷마블 권영식 대표와 박영재 사업그룹장, 넷마블넥서스 김정민 대표와 안준석 개발총괄이 직접 참석해 신작을 소개하고 사업 전략을 설명했다.


권 대표는 환영사를 통해 “넷마블은 올해를 플랫폼과 자체 IP 육성의 원년으로 삼고자 한다”며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이 같은 변화의 중심이자, IP의 더 큰 도약을 목표로 새로 시작하는 게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자사 타이틀 중 네 번째로 붙은 ‘레볼루션’ 명칭의 의미를 설명하며 전작들을 넘어서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또 “레볼루션 타이틀은 전작의 가치를 뛰어넘겠다는 회사의 의지”라며 “대표작인 세븐나이츠 IP를 계승한 만큼 그 이상의 게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16일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권영식 넷마블 대표가 환영사를 발표하는 모습.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 캡처]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기존 세븐나이츠 세계관에서 이어진 평행세계를 배경으로 하는 오픈월드 MMORPG다. 이용자들이 아바타를 통해 세븐나이츠 영웅으로 변신해 모험을 펼친다는 내용이다.

안 개발총괄은 “원작 캐릭터의 매력을 살리면서도 레볼루션만의 특별한 카툰 랜더링을 구현했고 무한 영웅 변신 시스템이 특징”이라며 “전작을 경험하지 않은 이용자들도 서사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세븐나이츠 1, 2와의 가장 큰 차이점은 수집형 카드게임(CCG)과 다중접속자게임(MMO)의 특성을 합치고 이용자가 직접 주인공이 되는 느낌을 살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 16일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안준석 넷마블넥서스 개발총괄이 게임에 대해 설명하는 모습.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 캡처]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멀티플랫폼 게임을 지향해 모바일‧PC 모두 서비스할 예정이며, 이날부터 애플 앱스토어의 사전등록을 시작한다. 

 

구글 플레이를 통한 사전등록은 이미 진행 중이며 서비스의 국내 정식 론칭은 다음 달 28일이다. 

 

특히 안 개발총괄에 따르면 전진콤보형 논타게팅 전투 방식이 다른 경쟁작들과 비교되는 가장 큰 차별점이다. 

 

이 게임은 단일 월드‧서버로 서비스될 예정이다. 협력 중심의 이용자 협동 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해서라는 게 개발진의 설명이다.
 

▲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7월 28일에 정식 출시된다. [넷마블 제공]

 

한편 넷마블은 이번 신작의 글로벌 출시와 블록체인 버전 출시에 대해서는 아직 계획은 없다며 말을 아꼈다.

박 사업그룹장은 글로벌 진출에 대해 “아직은 국내 서비스 안정화에 역량을 집중하는 게 우선”이라면서도 “해외 시장에 대한 준비는 이미 갖췄다고 보고, 국내 안정화가 충분하다고 생각될 때 빠른 시일 내 글로벌 서비스를 시작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 대표는 신작의 블록체인 도입과 관련해 “검토는 하고 있는 단계지만, 아직 크게 고려하고 있진 않다”고 일축했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