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생산자물가 0.5% 상승 "5개월 연속"...돼지고기 21.8%·휘발유 9.8%·경유 8.3%↑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2-06-23 16:14:57
  • -
  • +
  • 인쇄
국제항공여객 3.3%, 달걀 4.8%, 햄버거·피자전문점 2.9% 상승
국내공급물가지수 0.9% 상승...총산출물가지수 1.3% 상승

지난달 생산자물가가 공산품, 서비스 등이 오르며 5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한국은행은 5월 생산자물가지수가 4월(118.59)보다 0.5% 상승한 119.24(2015년 수준 100)으로 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올해 1월 이후 5개월째 오름세를 보였지만 상승폭은 4월(1.6%)보다 줄었다. 그러나 1년 전인 지난해 5월과 비교하면 9.7%나 높은 수준이다.
 

▲ 생산자물가지수 등락률. [한국은행 제공]

올해 전월 대비 생산자물가지수는 1월부터 5월까지 ‘0.9%→0.5%→1.5%→1.6%→0.5%’를, 전년 동월 대비로는 ’8.7%→8.5%→9.0%→9.7%→9.7%‘를 각각 보였다.

품목별 등락률을 보면, 4월보다 농산물(-1.7%)과 수산물(-0.3%)은 내렸으나 축산물(6.9%)이 오르면서 농림수산품 전체로는 평균의 세 배에 달하는 1.5%가 상승했다.

공산품은 석탄·석유제품(5.9%), 화학제품(0.7%) 등의 오름폭이 커지면서 4월보다 0.8%
높아졌다.

▲ 생산자물가지수 등락률. [한국은행 제공]

 

서비스업 물가는 음식점·숙박(0.9%)와 운송(1.0%) 등이 평균을 웃도는 상승세를 보이며 전월 대비 0.4% 올랐다. 음식점·숙박서비스와 운송서비스는 원자재 가격 부담이 커진데다 거리두기 해제 등에 따른 수요 증가가 겹친 데 따른 영향이다.

반면 전력·가스·수도및폐기물은 전력·가스및증기(-1.4%)가 내려 4월보다 1.1% 떨어졌다.
 

▲ 특수분류지수 등락률. [한국은행 제공]

전월 대비 특수분류별로 보면 식료품은 1.0% 오른 반면, 신선식품은 1.9% 내렸으며, 에너지는 2.1% 상승했으나 정보통신(IT)은 0.2% 하락했다.

’식료품·에너지이외' 지수는 4월보다 0.4% 올랐고, 지난해 5월보다는 7.6% 상승했다. 

세부 품목을 보면, 농림수산품 중에선 4월보다 돼지고기(21.8%)와 달걀(4.8%) 등이 많이 오른 반면, 참외(-43.4%), 가자미(-30.2%), 조기(-41/3%), 쌀(–2.7%) 등은 내렸다.

공산품 중에선 휘발유(9.8%), 경유(8.3%), 자일렌(크실렌·8.4%), 벤젠(6.2%) 등이 4월보다 많이 올랐으나, TV용LCD(-3.4%) 등은 내렸다.

서비스업 중에선 국제항공여객(3.3%), 잡지·정기간행물(4.3%), 햄버거·피자전문점(2.9%), 한식(0.9%), 자동차임대(0.8%) 등의 가격이 올랐으나, 금융·보험업의 위탁매매수수료(-2.8%) 등은 떨어졌다.

▲ 특수분류지수 등락률. [한국은행 제공]

수입품까지 포함해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도 4월보다 0.9% 상승했다. 지난해 5월과 비교하면 16.1%가 올랐다.

국내공급물가지수 중 원재료, 중간재, 최종재 물가는 각 1.5%, 0.7%, 1.1% 올랐다.

▲ 국내공급물가지수 등락률. [한국은행 제공]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한 5월 총산출물가지수 역시 4월보다 1.3% 올랐다. 지난해 5월과 비교하면 13.3%가 상승했다.

농림수산품의 경우 국내출하(1.5%)와 수출(1.7%)이 모두 올라 전월 대비 1.5% 높아졌고, 공산품 역시 국내출하(0.8%)와 수출(3.9%) 모두 오르며 4월보다 1.9% 상승했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