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경마안전 자문위원회 신설...외부전문가 7명 위촉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3 23:50:35
  • -
  • +
  • 인쇄

한국마사회(회장 김우남)가 지난 9일 경마현장 안전 및 재해 예방을 위해 안전·보건 분야의 외부전문가 7명을 경마안전 자문위원으로 위촉하고 제1차 자문회의를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경마안전 자문위원회의 위원장은 장병운 마사회 경마기획처장으로 내부위원 4명과 외부위원 7명을 포함해 총 12명이 자문위원회로 활동한다.
 

▲ (왼쪽부터) 박영석 재난안전연구센터장, 이혜원 잘키움동물복지행동연구소장, 윤진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 팀장, 김우남 마사회장, 장혜련 근로자건강센터 과장, 권무경 조교사협회 팀장, 박정아 기수협회 과장, 권지운 산업안전보건연구원 [사진=한국마사회 제공]


경마안전 자문위원은 말(馬)이라는 대동물을 다뤄야 하는 특수한 근로환경에 따른 재해 유형 및 특성을 고려하여 중장기 재해예방 전략에 관한 주요 정책 자문 및 제언 기능을 수행한다.

특히, 이번에 신설된 자문위원회에서는 말의 행동에 대한 정책 자문도 수행돼 보다 전문적으로 재해를 예방하고, 동물복지 측면에서도 발전적인 방안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해당 분야의 위원으로 위촉된 이혜원 잘키움동물복지행동연구소장은 루드비히 막시밀리안 대학 동물복지학 및 행동학 박사로 동물복지 및 동물행동 분석의 전문가다. 현재 대한수의학회 동물복지위원회의 위원 및 건국대학교 수의학과 겸임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이밖에도 권지운 산업안전보건연구원, 윤진 보건복지부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 팀장, 박영석 선문대학교 응급구조학과 재난안전연구센터장, 장혜련 근로자건강센터 근골격계질환상담실 과장 등 안전·보건분야의 각계 전문가가 외부 자문위원으로 위촉됐다.

한편, 이날 위촉식에서 김우남 마사회장은 “코로나라는 큰 위기에 회장이 된 것은 운명이라고 생각한다"며 "자문위원회 출범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 경마현장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외부자문위원에게는 “안전뿐만 아니라 마사회에 대한 아낌없는 질책과 과제를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