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컨소시엄, GTX C노선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왕십리·인덕원역 추가 제안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6-18 01:24:26
  • -
  • +
  • 인쇄
현대·한화·태영·동부·쌍용 등 참여...사업비 4조 3857억
의왕역·안산 상록수역 추가 여부 관심...은마 관통 반발 예상

경기도 양주 덕정에서 수원을 잇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 사업 우선협상대상자에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한국교통연구원 주관으로 GTX C노선 민간투자사업에 대한 평가 결과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18일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도 [자료=연합뉴스]



이번 컨소시엄에는 현대건설, 한화건설, 태영건설, 동부건설, 쌍용건설, 가칭 KB GTX-C 전문투자형사모특별자산투자신탁(SOC) 등이 출자자로 참여했다.

GTX-C 노선은 덕정역에서 의정부역·창동역·광운대역·청량리역·삼성역·양재역·정부과천청사역·금정역 등을 지나 수원역까지 10개 역 총 74.8㎞에 달하는 구간이다.

2026년 말 준공 예정으로, 사업비 규모는 4조 3857억 원이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이번 입찰에서 서울 왕십리역과 경기 안양 인덕원역을 추가 제안해 신설이 사실상 확정된 것으로 보인다.

그간 지역 주민들의 염원을 모아 각 지역구 국회의원들이 GTX C 노선 유치에 열을 올렸던 경기 의왕역과 안산 상록수역이 향후 설계변경을 거쳐 추가 신설될지 여부에도 이목이 쏠린다. 

 

▲ GTX-C 노선도 [자료=연합뉴스]


또한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제시한 노선이 강남 재건축 단지인 은마아파트를 지나가는 것으로 설계돼 주민들의 반발이 극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은마아파트 조합원들은 GTX C 노선이 단지를 관통하는 것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시위를 통해 강력하게 밝히며 우회할 것을 요구해 왔다.

국교부는 이달 중 정부협상단을 구성해 협상에 착수하고, 올해 말까지 실시협약 체결을 목표로 후속 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