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폭염쉼터 운영 전 점포로 확대 추진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6 05:51:59
  • -
  • +
  • 인쇄
어린이, 임산부, 노약자 등 위한 공익 캠페인

연일 찜통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CU가 2019년부터 매년 여름 진행하는 폭염쉼터 참여 확대를 추진한다.

더위에 취약한 어린이, 임산부, 노약자 등이 가까운 CU 점포에서 잠시 무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공익 캠페인이다.
 

▲사진 = BGF리테일 제공

 

지금까지 점포 입지와 규모, 휴게공간 등을 고려해 총 5000여 점포가 참여하고 있었으며, 최근 폭염 수준이 높아짐에 따라 올해부터 전국 1만5000여 점포로 확대를 추진하게 된 것이다.

CU 폭염쉼터는 무더위를 피해 점포를 방문한 고객들에게 상품 구매 여부와 상관없이 24시간 휴게공간을 제공하게 된다.

단,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지자체별 방역지침에 따라 유동적으로 운영된다.

이달 들어 전국적으로 펄펄 끓는 폭염이 계속되고 있지만 현재 취약계층이 이용할 수 있는 무더위 쉼터는 관공서, 복지관, 문화시설 등에 국한되어 있고 이마저도 휴관에 따른 이용 제약과 접근성이 떨어져 추가적인 보호 체계 확충이 절실한 상황이다.

전국 방방곡곡의 CU가 폭염쉼터로서 역할을 하게 되면 폭염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고 지역 사회의 안전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