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근로자 1400명 대상 '맞춤형 종합 건강검진' 전화 신청 가능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3 07:54:56
  • -
  • +
  • 인쇄
건설근로자공제회, 편의성 향상 위해 신규 도입

건설근로자공제회(이사장 송인회)가 올해 맞춤형 종합 건강검진으로 모두 1400명에게 무료로 제공한다.

올해는 검진기관을 작년보다 14곳 늘려 전국 61개로 확대해 접근성을 높이고자 노력했다.

신청자격은 퇴직공제 총 적립일수 252일 이상, 2020년 적립일수 100일 이상이고, 전년도 공제회가 지원한 종합 건강검진 수검자가 아닌 건설근로자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검진에는 흉부 X선 촬영, 종양 표지자 검사 등 국가 검진(건강보험공단)이 포함된 기본검진과 MRI, CT, 초음파, 대장내시경 등 선택검진 항목이 포함되어 개인별 맞춤형 검진이 가능하다.
 

▲자료 = 건설근로자공제회 제공

 

비용은 전액 공제회가 부담하며, 본인이 희망하는 경우 검진결과에 대한 전문 의료진 상담 등 사후관리가 가능하고 중증질환 발견시 3차 진료기관 연계서비스도 지원할 계획이다.

신청은 건설근로자 하나로서비스 웹페이지, 공제회 지사나 센터 방문, 우편·팩스 등으로 가능하며, 올해부터는 전화신청도 가능해졌다.

접수는 지원 인원의 1.5배인 2100명까지 선착순으로 진행되며 조기마감될 수 있다.

조원구 건설근로자공제회 고객복지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는 시기에, 맞춤형 종합 건강검진이 건설근로자의 보다 건강한 생활에 보탬이 되길 바라며, 공제회는 앞으로도 양질의 복지서비스 지원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