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동 전 국무총리 숙환으로 별세...향년 87세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9 08:53:54
  • -
  • +
  • 인쇄

현대 한국 정치사의 대표적 거물 정치인으로 꼽혀온 이한동 전 국무총리가 8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7세.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전 총리의 측근은 이날 “이 전 총리가 낮 12시 30분께 숙환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빈소는 건국대병원 장례식장으로 정해졌고 장례는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발인은 11일이다.

 

▲ 이한동 전 국무총리 별세. [사진= 연합뉴스]
보수진영의 상징적 인물로 통했던 고인은 1981년 제11대 국회의원으로 정치를 시작, 6선 의원을 지냈다. 내무장관, '당 3역'인 원내대표·사무총장·정책위의장, 국회부의장을 거쳐 국무총리까지 입법·사법·행정 3부에 걸쳐 요직을 섭렵했다.

고인은 특히 5공 군사정권 시절부터 김영삼·김대중·김종필 '3김(金) 시대'의 정치 격변기에 협치의 정치를 신조로 큰 영향력을 행사했다.

율사 출신답게 정연한 논리를 구사하면서도 호탕한 성격의 호걸형으로, 친화력이 뛰어났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협상을 앞세우면서도 중대 결정에서는 과단성이 돋보여 '단칼'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통합의 정신을 강조하는 '해불양수'(海不讓水·바다는 어떤 물도 사양하지 않는다)를 좌우명으로 삼을 만큼 타협과 대화의 정치를 강조했다. 2018년 발간한 회고록 '정치는 중업(重業)이다'에서도 그같은 정치적 신념을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40여년 정치인생 동안 초당적 협력과 협치를 중시했던 의회주의자이자, 통 큰 정치를 보여준 거목"이라고 영면을 기원했고, 국민의힘도 "대화와 타협을 중시한 의회주의자"라고 일제히 애도했다.

[메가경제= 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