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암 든든플러스 종신보험' 출시···"암 보장 강화"

황동현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8 10:16:14
  • -
  • +
  • 인쇄
암 진단시 납입면제 및 페이백, 고객 부담 완화
경제활동기 암진단 및 사망보장 , 은퇴후 노후자금 보장
기대수명 확대 맞춰 연금선지급 기간 최대 30년

삼성생명이 암 보장을 대폭 강화한 종신보험을 출시한다. 암 진단시 납입면제와 페이백으로 고객 부담 완화, 경제활동기에는 암진단 및 사망보장 , 은퇴후에는 노후자금을 보장한다. 또, 기대수명 확대에 맞춰 연금선지급 기간을 최장 30년으로 정했다.

삼성생명은 오는 19일부터 암 보장을 강화한 '암 든든플러스 종신보험'을 판매한다고 밝혔다. 

 

▲ 삼성생명은 오는 19일부터 암 보장을 강화한 '암 든든플러스 종신보험'을 판매한다 [사진=삼성생명 제공]

 

납입기간 중 암 진단시 납입보험료 면제, 특약으로 환급도 가능하다. '암 든든플러스 종신보험'은 주보험에서 사망을 보장하여 유가족에게 필요자금을 제공해준다. 기존 ‘든든플러스 종신보험’은 50% 이상 장해를 입었을 때만 보험료 납입을 면제해주었으나, 이 상품은 면제사유에 암 진단도 추가해 암 보장을 강화했다.


또 암진단보험료환급특약 가입 후 암 진단을 받으면 주보험 기본보험료(주보험 기본보험료는 감액 등 보험료 변경에 따라 변동 가능)내에서 계약자가 선택한 약정 보험료를 환급해준다. (유방암, 자궁암 진단시에는 해당 지급금액의 40% 지급)


아울러, 완납 후 암 진단시 ‘암 생활비 서비스’로 최대 30% 추가 지급한다. 이 상품은 납입기간 내 암 진단을 받지 않은 고객이 납입기간 이후(~ 100세까지) 최초 암 진단을 받을 경우 주보험 기본보험료의 3%(유방암, 자궁암의 경우 1.2%)를 ‘암 생활비’로 10년간 확정 지급한다. 예를 들어 주보험 기본보험료 5000만원인 고객이 보험료 완납 후 최초로 위암 진단을 받을 경우 150만원(5000만원X3%)을 10년 동안 매년 받아 총 15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그리고, 연금선지급 신청 고객에게 다양한 선택권을 부여하고, 지급기간이 최대 30년이다. 이 상품은 매년 사망보험금을 감액하여 발생하는 해지환급금을 연금 형태로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연금 개시 및 지급기간을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다. 납입기간이 지난 후 45세부터 90세까지 신청할 수 있으며, 지급기간은 5~30년 중에서 선택하여 월 또는 연 단위로 받을 수 있다.

가입나이는 만 15세부터 최대 70세까지, 납입기간은 10년·15년·20년 중 선택할 수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 '암 든든플러스 종신보험'은 종신보험의 기본 보장인 사망에서부터, 암 보장 그리고 최저해지환급금 보장까지 가능한 상품"이라며, “암 진단 이후 소득상실에 대한 보장을 원하는 고객에게도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메가경제=황동현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