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송호의 과학단상]㉗ 단풍처럼 아름다운 인생후반부

김송호 칼럼니스트 / 기사승인 : 2021-10-26 18:49:47
  • -
  • +
  • 인쇄

이제 본격적인 단풍철에 접어들었다. 북쪽에 위치한 설악산부터 시작된 단풍은 서서히 남쪽으로 내려가면서 우리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는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평년보다 단풍이 드는 시기가 며칠 늦어지고 있다고 한다.
 

그래도 어쨌든 단풍은 들 것이고, 그 단풍을 보려고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 것이다. 심지어 설악산 오색약수터와 내장산 등 단풍으로 유명한 지역은 주말에 차가 움직이지 못할 정도로 사람들로 붐빌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사실 덥지도 춥지도 않은 가을 날씨에 울긋불긋한 단풍나무를 보고, 그 아래에서 걸으면 정말 기분이 좋다. 봄이나 여름의 초록색 숲도 아름답지만, 단풍에 물든 숲은 또 다른 아름다움을 우리에게 선사한다.
 

▲ [사진=픽사베이 제공]

초록색 숲이야 어느 지역에서나 볼 수 있지만, 단풍은 우리나라와 같이 사계절이 있는 지역에서만 볼 수 있으니 더욱 더 소중하게 느껴진다. 단풍은 추운 겨울로 들어서기 전에 자연이 우리에게 주는 커다란 선물일지도 모른다. 우리는 아름다운 단풍을 보면서 추운 겨울을 견뎌낼 수 있는 힘을 얻을 수 있으니까 말이다.

우리 인생을 계절에 비유하자면 중년기가 가을에 해당한다. 우리 인생은 봄이 유년기, 여름이 청년기, 가을이 중년기, 겨울이 노년기로 비유되곤 한다. 그런데 ‘중년에 접어든 나는 단풍나무처럼 다른 사람들이 나를 구경하러 올 정도로 아름다운가?’ 하는 생각을 가끔 해본다.

 

봄과 여름은 생명이 약동하고, 초록색 나뭇잎이 무성한 나무는 더위에 그늘을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우리 인생에서도 유년기와 청년기는 부모에게 희망을 주고, 사회 발전에 이바지하는 에너지를 지니고 있다. 하지만 중년기에 접어들어 초록색 잎이 바래고, 무성했던 나뭇잎이 떨어지면 가는 세월을 원망하면서 젊음이 가는 것을 아쉬워하고 한탄한다.

하지만 요즘 들어 나도 단풍처럼 중년의 아름다움을 뽐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가끔 해보곤 한다. 단풍처럼 아름다운 중년을 맞이하려면 중년과 단풍의 다른 점을 이해하는 것이 필요하다.

 

단풍은 자연의 섭리에 맞춰서 때가 오면 숨겨져 있던 아름다움을 저절로 드러낸다. 봄과 여름에 광합성을 위해 필요했던 엽록소의 초록에 묻혀있던 색소들이, 가을로 접어들어 광합성이 필요 없어지면서 엽록소가 사라지자 감춰졌던 색소들이 겉으로 드러나는 것이 바로 단풍이다. 봄과 여름에 숨겨져 있던 색소들이 어떤 성분이냐에 따라 단풍의 색깔이 정해지게 된다. 이처럼 단풍은 자신이 노력하지 않아도 저절로 아름다움이 드러나게 된다.

하지만 인간이 중년을 맞이하여 아름다움을 뽐내려면 스스로 자신 안의 숨겨진 색깔을 찾아내고 드러내도록 노력해야 한다. 더 나아가 유년기와 청년기에 자신만의 아름다움을 나타낼 수 있는 자신만의 특성을 가꾸어야 한다. 또 이런 노력은 중년기에 들어서서도 계속 되어야 한다. 문제는 대부분의 중년들이 성장의 패러다임에 매몰되어 자신 안의 아름다움을 찾아내려고 노력하지 않으면서 중년의 아름다움을 뽐낼 기회를 날려 보내고 있다는 점이다.

사실 아무리 발버둥 쳐 봐도 계절의 섭리를 이길 수는 없다. 아무리 봄, 여름이 좋고 가을이 싫다고 해도 가을은 기어이 오고야 만다. 우리 인생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젊음이 좋고 나이 드는 게 싫다고 해도 나이는 꼬박꼬박 들게 마련이다. 아마도 가장 현명한 길은 자연의 섭리를 인정하고 그에 맞춰서 자신을 변화시키는 것이리라. 단풍나무처럼.

나도 ‘단풍나무처럼 다른 사람들이 나를 찾아올 정도로 아름다워지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하는 생각을 해 보곤 한다. 나도 평범한 유년기와 청년기를 보냈지만, 혹시 중년기에 접어든 지금 비로소 내 아름다움을 뽐낼 수 있는 건 아닐까? 그러려면 세상을 향해, 젊은이들을 향해 나한테 다가오라고 잔소리를 할 게 아니라, 은은한 아름다움을 풍겨서 저절로 나에게 다가오도록 만들어야 하지 않을까? 아름다운 단풍이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머나먼 길을 마다하지 않고 모여들게 만들듯이 말이다.

이제부터 중년의 화려한 아름다움을 뽐내면서 세상을 유혹해 보아야겠다. 곁에 서서 사진을 마구 찍어대는 젊은이들을 보며 빙긋이 미소를 짓는 아름다운 단풍나무의 모습처럼 중년을 살아가야겠다.

[김송호 과학칼럼니스트]

■ 칼럼니스트 소개= 서울대학교 공대를 졸업하고 미국 퍼듀(Purdue)대학교에서 공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한국공학한림원 회원, 한국공학교육인증원 감사, 한국산업카운슬러협회의 산업카운슬러로 활동 중이다. 과학 기술의 대중화에도 관심이 많아 5000여 명에게 다양한 주제의 글을 써서 매주 뉴스레터를 보내고 있고 약 20권에 이르는 다양한 분야의 책을 저술하였다. 주요 저서로는 ‘인공지능AI 공존 패러다임’, ‘신의 존재를 과학으로 입증하다’, ‘행복하게 나이 들기’, ‘당신의 미래에 취업하라’, ‘신재생 에너지 기술 및 시장 분석’ 등이 있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