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순환도로 광복교~사상교(안양교) 6차로 확장공사 완료...20일 오전 6시 완전 개통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11-18 20:25:44
  • -
  • +
  • 인쇄
남부순환로 병목구간 교통정체 해소 기대...안양천 수변공간 이용 등 보행환경 개선
차량 평균통행속도 시속 32→37.6㎞로 5.6㎞ 향상...서비스 수준 D→C등급 기대
사성교, 노후 기존교량 철거·아치교 신설...경간 25→37.5m 넓혀
광복교·주변도로 확장...폭 9.3m 교량 신설, 폭 4.4m 보도교 설치

남부순환도로 광복교에서 사상교(옛 안양교) 사이 양방향 6차로 확장공사가 6년여 만에 모두 끝나면서 병목현상 해소로 출퇴근 간 교통정체가 크게 개선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서울시는 남부순환도로 구로구 광복교~사성교 1.1㎞ 구간을 왕복 4차로에서 왕복 6차로로 확장하는 공사를 완료하고 20일 오전 6시부터 완전 개통한다고 18일 밝혔다.
 

▲ 사성교(옛 안양교) 전경 (오류 → 구로방향)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남부순환로 광복교~사성교 구간의 개통으로 병목현상이 해소되어 출퇴근 시간 교통정체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한다.

차량 평균통행속도가 시속 32㎞에서 37.6㎞로 약 5.6㎞ 빨라지고, 등급별(A~F)로 나타나는 서비스 수준은 D등급에서 C등급으로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 남부순환로 광복교~사성교 구간 확장공사가 끝나면서 차량 평균통행속도가 현재 32㎞/h에서 37.6㎞/h로 약 5.6㎞/h 빨라질 것으로 서울시는 예상했다. [서울시 제공]

이 구간의 확장공사는 2016년 4월 착공해 5년 8개월, 정확히 68개월 만에 공사를 마쳤다.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에서 경기도 광명시 철산동을 잇는 ‘안양교’는 2016년 3월 국토지리정보원이 구로구와 광명시가 합의한 ‘사성교’로 이름이 바뀌었다.

▲ 사성교 원경 (구로→오류방향) [서울시 제공]

사성교는 1977년 건설되어 노후된 기존교량을 철거하고 수려한 디자인의 아치교(길이 275m)로 재탄생되었다. 교각수를 8개에서 4개로 줄이고 교각 사이의 간격을 25m에서 37.5m으로 넓게 아치교로 설치해 수려한 미관으로 안양천을 대표하는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광복교와 주변도로는 6차로로 확장됐다. 오류방향에 폭 9.3m의 교량을 신설해 붙이고, 구로방향은 폭 4.4m의 보도교가 추가로 설치됐다.

▲ 남부순환도로 구로구 광복교~사성교(옛 안양교) 위치도. [서울시 제공]

이 곳은 2014년 6월에 자동차전용도로가 해제되었으나 보도가 조성되지 않아 목감천과 안양천을 이용하는 주민들이 많은 불편을 겪어 온 곳이다. 도로 양측에 보도가 신설되어 보행환경이 크게 개선되고 수변공간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되면서 지역 주민들의 삶의 질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정화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남부순환로의 병목구간 해소로 교통정체가 대폭 해소되고, 단절된 보도를 연결하여 안양천 수변공간을 시민들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메가경제=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