넵튠, 모바일 게임 개발사 '플레이하드' 경영권 인수...지분 51% 확보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9-10 02:06:37
  • -
  • +
  • 인쇄

넵튠은 모바일 게임 개발사 플레이하드(대표 신중혁)의 지분 51%를 사들여 경영권을 인수했다고 9일 밝혔다.

지난 2016년 5월 설립된 플레이하드는 모바일 게임 개발사로, 지난해 4월 모바일 방치형 시뮬레이션 게임 '히어로팩토리'를 글로벌 출시했다.

현재 누적 다운로드 수는 700만이며, 누적 매출 50억 원을 기록했다. 

 

▲ 넵튠, 플레이하드 CI


이외에도 모바일 게임 '레드브로즈: 붉은두건용병단', '공장 주식회사' 등을 서비스 중이다. 공장 주식회사는 글로벌 시장에서 250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다.

넵튠에 따르면, 이들 게임의 매출과 다운로드 수는 90% 이상 해외에서 발생된다.

플레이하드의 지난해 매출액은 34억 원이며, 영업이익으로 8억 원을 거뒀다.

플레이하드는 2016년 개최된 제1회 구글플레이 인디 게임 페스티벌에서 '톱3' 개발사로 꼽혔으며, 지난해 중소기업부가 창업 7년 이내 국내 앱·게임 개발사의 콘텐츠 고도화와 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창구' 프로그램에서 주요 회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플레이하드 관계자는 "올해 내 디펜스 게임 등 총 2~3개 신작 게임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유태웅 넵튠 대표는 "플레이하드는 개발 방향성과 글로벌 마인드, 기업 비전 등 여러 측면에서 넵튠이 추구하는 모습을 가진 개발사"라며 "양사가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가면서 긍정적인 시너지를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