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개 은행과 금융결제원, 금융분산ID 추진협의회 출범

박종훈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2 10:44:14
  • -
  • +
  • 인쇄
다양한 분산신원증명 서비스 추진키로

금융결제원(원장 김학수)을 중심으로 국내 16개 은행이 기존 DID협의체와 차별화된, 분산신원증명을 위한 협의회를 출범했다.

금융분산ID 추진협의회는 산업, 농협, 신한, 우리, SC, 하나, 기업, 국민, 수협, 대구, 부산, 광주, 제주, 전북, 경남, 케이뱅크 등 16개 은행이 참여한다.
 

▲사진 = 금융결제원 제공

 

분산신원증명이란 이름, 생년월일과 같은 이용자의 신원정보와 사원증, 의사자격증 등 이용자 자격정보를 스마트폰 앱 안의 정보지갑에 발급받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보안처리를 블록체인 기반으로 수행하는 게 특징.

금융분산ID 추진협의회는 기존 DID협의체와 달리 은행권 대표기구로서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은행 중심 비즈니스 모델 발굴과 상용화는 물론, 은행 공동의 목소리를 정책당국에 전달하는 커뮤니케이션 채널로 역할도 기대된다.

향후, 은행이 발급하는 각종 증명서를 분산신원증명으로 종이 없이 발급하는 금융서비스가 제공될 계획이다.

공공 또는 민간기관 발급 신원과 자격정보도 함께 담아, 간편 자격대출 상품 같은 서비스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8월 중 우선 은행 공동의 정보지갑서비스 '마이인포'가 출시된다. 그러면 16개 은행서 간편 로그인과 이체 등에 활용할 수 있게 된다.

 

[메가경제=박종훈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