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의 '최초·최다' 기록은 "더 빨리 확장중"...리그 17골·시즌 22호골·토트넘 107골·유럽리그 157골

류수근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9 11:15:15
  • -
  • +
  • 인쇄
8일 리즈전서 3경기 연속골 리그 17골 ‘차범근과 타이’...시즌 개인 최다 22호골
개인 한 시즌 최다골·한국 선수 유럽 리그 최다골 타이 등 연일 새 역사 다시 써

이번에도 ‘최초’이자 ‘최다’ 신기록이다. ‘손세이셔널’이 커리어 최고의 시즌을 보내며 개인으로서, 또 한국 축구인으로서 연일 더 높은 곳에 기념비적인 이정표를 새기며 절정의 기량을 뽐내고 있다.


손흥민(29·토트넘)은 8일 영국 리즈의 엘런드 로드에서 열린 리즈 유나이티드와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25분 득점포를 가동, 시즌 17번째 골을 기록했다.

2선의 왼쪽 측면에 선발로 나선 손흥민은 팀이 0-1로 끌려가던 전반 25분 델리 알리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오른발 슛을 꽂아 1-1 균형을 맞췄다.
 

▲ 손흥민의 8일 리즈 유나이티드 전 득점 장면. [AP=연합뉴스]

이는 리그컵(카라바오컵) 1골,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4골(예선 1골 포함)까지 합해 이번 시즌 공식전 통산 22번째 골이었다.

사우샘프턴과의 29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시즌 20호, 셰필드와의 34라운드에서 21호 골을 넣은 데 이은 EPL 3경기 연속 득점포였다.

비록 팀이 1-3으로 패해 아쉬움이 남았지만 손흥민의 축구 인생이나 한국 축구사에 있어 오래도록 기억해야할 또 하나의 역사적인 순간이었다.

우선, 개인적으로는 2016-2017시즌 토트넘 소속으로 넣었던 21골을 뛰어넘는 자신의 한 시즌 최다 득점 신기록이었다.

손흥민은 또 정규리그 개인 최다 기록을 17골로 늘렸다.

그는 지난달 22일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홈경기로 벌어진 EPL 29라운드 사우샘프턴과 순연 경기에 선발로 나서 후반 45분 페널티킥 골로 시즌 15호골을 기록했다. 2016-2017시즌 14골을 넘어 자신의 EPL 한 시즌 최다골 신기록을 쓰는 순간이었다.

이 골로 2015-2016시즌부터 EPL 6시즌째에 개인통산 70골(4골→14골→12골→12골→11골→17골) 고지에도 올라섰다.

한국 축구사적으로는 시즌 17골이 유럽리그에서의 한국 선수 최다 득점 타이기록이기도 하다.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이 1985-1986시즌 레버쿠젠 소속으로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넣은 기록과 31년만에 어깨를 나란히 한 것이다.

커리어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는 손흥민은 이번 시즌에 유럽리그를 통틀어 22골 17도움으로 총 39개의 공격포인트를 올리며 2019-2020시즌의 30개(18골 12도움)보다 많은 개인 최다 기록도 이어나가는 중이다.

EPL에서 17골 10도움을 올린 것을 비롯해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예선 및 본선에서 4골 3도움, 리그컵(카라바오컵)에서 1골,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에서 4도움을 기록중이다.

▲ 손흥민의 한 시즌 최다골 경신 시즌별 기록. [그래픽= 연합뉴스]

닷새 전에는 전천후 공격수임을 증명하는 뜻깊은 기록도 썼다. 바로 두 시즌 연속 ‘10-10 기록’ 달성이었다. 지난 3일 2020/21시즌 EPL 34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홈경기에서 1골 1도움으로 이번 시즌 리그 16골 16도움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리그 11골 10도움을 기록했던 지난 시즌에 이어 토트넘 역사상 최초로 두 시즌 연속 10-10을 달성한 주인공이 됐다.

이미 손흥민은 한국인으로서, 또 아시아인으로서 유럽리그에서 기념비적 ‘최초’의 역사를 써내려오고 있다.

손흥민은 올해 1월 6일 홈에서 열린 브렌트퍼드와의 2020-2021시즌 카라바오컵(리그컵) 준결승전에서 자신의 프로 1군 통산 150번째 골을 터뜨렸다.

함부르크에서 2010-2011시즌부터 3시즌 동안 공식전 78경기 20골, 레버쿠젠(독일) 이적 뒤 87경기 29골 등 분데스리가에서 49골에 이어 EPL로 넘어온 뒤 토트넘 251경기에서 101골을 넣으며 쌓아올린 이정표다.

이에 앞서 지난해 10월엔 분데스리가와 EPL을 합해 통산 100골 고지에 올라 차범근 전 감독(98골)을 넘어서 아시아 선수 유럽 빅 리그 최다 득점자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8일 리즈 유나이티드 전에서의 시즌 17골까지 합치면, 토트넘 6시즌 277경기에서 107골(8골→21골→18골→20골→18골→22골)을 기록중이며, 분데스리가 49골을 합쳐 총 448경기 157골 75도움으로 유럽 클럽리그 커리어를 확장했다.

나날이 성숙된 기량으로 기록 사냥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다. 손흥민이 개인의 축구 인생을 넘어 한국선수로서, 또 아시아출신 선수로서 유럽리그에서 써내려가는 기록사가 어디까지 도달할 수 있을지 기대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메가경제= 류수근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