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정통SUV·쿠페형SUV' 전기차 e트론 2종 출시

김형규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7 11:57:07
  • -
  • +
  • 인쇄
같은 모델 기반 두 가지 스타일링으로 선택 폭 넓혀
물리 거울 대신 카메라 활용한 버추얼 사이드미러 탑재

국내외 순수 전기차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며 SUV형 전기차의 인기도 날로 높아지고 있다. 

 

지난 2019년 자사 첫 전기SUV ‘e-트론’을 출시한 아우디는 SUV 전기차 카테고리에서도 스타일을 다양화해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아우디코리아는 순수 전기 SUV 아우디 ‘e-트론 50 콰트로’와 ‘e-트론 스포트백 50 콰트로’를 국내에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e-트론 50 콰트로는 정통 SUV의 실루엣을 지녔으며, e-트론 스포트백 50 콰트로는 뒷 유리창이 더 날렵하게 기울어진 쿠페형 SUV를 표방한다.

두 모델 모두 2개의 전기 모터를 탑재해 합산 최고 출력 313마력과 최대 토크 55.1kg.m, 최고 속도 시속 190km의 성능을 발휘한다.

71kWh 용량의 리튬이온 배터리로 1회 충전 시(복합 기준) 주행 가능 거리는 50 콰트로가 210km, 스포트백 50 콰트로가 220km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하는 데 걸리는 시간인 제로백은 6.8초다.

아우디코리아에 따르면, 전기 사륜구동 시스템인 전자식 콰트로를 탑재해 네 바퀴로부터 에너지가 회수됨에 따라 에너지 효율성이 높다는 설명이다.

두 모델에는 기본으로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이 장착돼있다. 속도와 주행 방식에 따라 자동으로 차체 높이가 최대 76mm까지 조절된다.

사이드미러 자리에는 물리적 거울 대신 카메라를 활용한 '버추얼 사이드 미러'가 장착됐다. 이로 인해 자동차의 전폭을 15cm가량 줄일 수 있었다.

특히, 스포트백 50 콰트로는 날렵한 스포일러 등 공기역학적 디자인으로 항력계수를 0.25까지 낮췄다고 아우디 측은 전했다.

두 모델 모두 안전 보조 장비 역시 충실히 탑재돼있다.

교차로 보조 시스템은 차량 앞 교차로 신호를 인식해 접근 차량과의 충돌 가능성을 경고한다. 후방 등 사각지대에서 차량이 접근해오는 경우, 사이드미러에 경고등을 점멸하는 사이드 어시스트 역시 기본 탑재 사양이다.

전기차의 생명인 충전 편의성을 위해 공식 아우디 전시장과 서비스센터에는 총 35개의 아우디 전용 150㎾ 급속 충전기가 설치됐다.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사이에는 충전 대행 서비스인 '차징 온 디맨드' 서비스도 제공된다.

부가세 포함, 개별소비세 인하 적용 기준으로 e-트론 50 콰트로는 9805만 9000원에, e-트론 스포트백 50 콰트로를 1억 198만 6000원에 판매한다.

 

[메가경제=김형규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