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 상장사 ‘매출 1조 클럽’ 204곳...코로나19 여파로 전년比 5곳↓

이석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7 15:38:50
  • -
  • +
  • 인쇄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국내 상장사 중 지난해 매출액 1조 이상을 거둔 기업 수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가 발표한 ‘2020년 국내 1000대기업 매출 현황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1000대 기업(별도 기준)의 매출액 규모가 1489조 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1508조 원보다 1.3% 감소한 금액이다. 

 

▲ 한국CXO연구소 제공



지난해 상장사 가운데 매출 1조 원 이상인 국내 기업은 총 204곳으로 전년보다 5곳이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2019년에 매출 1조 원을 넘겼던 쌍용씨앤이(쌍용C&E, 옛 쌍용양회), 신세계건설, 대웅제약, 이수화학, 남양유업 등이 지난해 빠진 대신 한섬, 셀트리온, 실리콘웍스,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기업들이 신규 진입했다.

지난해 매출 10조 원 넘는 기업 수는 30곳으로 전년보다 2곳이 줄었다. 대한항공, 현대건설, SK네트웍스 등이 매출 10조 클럽에서 탈락한 반면 삼성증권이 10조 원대 매출을 기록했다. 

 

▲ 한국CXO연구소 제공


전년 대비 매출액이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은 삼성전자로 11조 원 넘게 늘었다. SK하이닉스 5조 2042억 원, 현대자동차 1조 5053억 원, LG이노텍 1조 5052억 원, SK이노베이션 1조 2970억 원, LG디스플레이 1조 1409억 원 등이 뒤를 이었다.

반대로 에쓰오일(S-Oil)은 지난해 7조 원 이상 감소하면서 매출이 가장 많이 줄어든 기업으로 꼽혔다. 이어 대한항공 4조 6127억 원, 한국가스공사 3조 8996억 원, 포스코 3조 8635억 원, 포스코인터내셔널 3조 5188억 원 등이 뒤를 따랐다.

분자진단 전문기업 씨젠은 지난 2019년 매출액 971억 원에서 지난해 1조 685억 원으로 1000% 증가한 것으로 조사돼 눈길을 끌었다.

 

한국CXO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우리나라 1000대 기업 매출은 지난 2012년 1482조 원을 기록한 이후 2013년에 1442조 원으로 성장 정체기로 이미 접어들었다"며 "이런 상황에서 코로나19는 한국 경제의 체격 시계를 2017년 이전 수준으로 다시 거꾸로 돌려버렸다"고 분석했다. 

 

[메가경제=이석호 기자]  

 

[저작권자ⓒ 메가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HEADLINE

더보기

PHOTO NEWS

트렌드경제

더보기